주소 찾아 번역에만 꼬박 하루…영어·중어 ‘코로나맵’도 있어요

입력 : ㅣ 수정 : 2020-02-24 01: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맵라이브’ 만든 홍준서씨
이용자 주변 확진자 방문 장소 알려줘
영어·중국어 서비스 시작후 계속 보완
“확진자 발생 때마다 알림 서비스 추가”
‘코로나맵라이브’ 개발 홍준서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로나맵라이브’ 개발 홍준서씨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확진환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가운데 영어와 중국어로 확진환자 동선을 알려 주는 사이트 ‘코로나맵라이브’(coronamap.live)가 화제다.

이 사이트를 개발한 홍준서(20)씨는 23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한국에 체류하는 외국인이 많은데 한국어가 익숙지 않은 사람은 코로나19 정보를 접하기 어려워 불안한 마음이 클 것”이라며 “외국인도 국내 코로나19 확진 현황을 쉽게 알고 위험한 곳을 피할 수 있도록 맵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홍씨는 호주 멜버른대학에서 컴퓨터공학을 공부하고 있다. 타지에서 사는 불편함을 누구보다 절실히 느끼는 유학생이기에 외국어 버전의 코로나맵을 고안할 수 있었다.

코로나맵라이브는 지난 3일 서비스를 시작했다. 성별, 나이 등 확진환자 정보를 한눈에 파악하기 쉽고, 이용자의 위치에서 3㎞, 5㎞, 10㎞ 이내에 있는 확진환자 방문 장소를 알려 주는 것이 특징이다.

영어·중국어 번역은 서비스를 시작한 지 9일 만인 지난 12일 도입됐다.

홍씨는 “160곳이 넘는 장소의 공식 영어 명칭을 직접 찾아 번역했다”면서 “주소를 하나하나 영어로 찾아서 바꾸는 데만 꼬박 하루가 걸렸다”고 말했다. 중국어 번역은 홍씨 누나의 도움을 받았다. 홍씨는 “중국어 서비스는 완벽한 수준은 아니어서 계속 보완하고 있다”고 밝혔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8년 기준 국내에 체류하는 외국인은 약 236만명이다. 국내 발생 확진환자 가운데 중국인도 6명 나왔다. 3월 대학 개강을 앞두고 중국인 유학생들도 속속 입국하고 있다. 이 때문에 코로나맵이 처음 등장했을 때 외국어 서비스를 요구하는 사람이 적지 않았다.

코로나맵라이브는 20일 기준 누적 사용자 수 20만명, 누적 방문 횟수 50만회를 돌파했다. 지난 6일에는 하루에만 9만명이 찾기도 했다. 홍씨는 “코로나19 확산세가 날로 심각해지는 것 같아 휴대전화에 최적화된 모바일 앱으로도 개발할 예정”이라면서 “확진환자가 발생할 때마다 모바일 앱으로 알림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손지민 기자 sjm@seoul.co.kr
2020-02-24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