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크루즈 하선 승객 20여명 검사 누락

입력 : ㅣ 수정 : 2020-02-24 05: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귀국 외국인 25명 잇달아 확진 판정…안이한 대응에 집단감염 사태 악화
일본 크루즈선 ‘음성 판정’ 승선객 태운 버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대거 확인된 대형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뒤쪽) 승선자 가운데 음성 판정을 받아 하선한 승선객들을 태운 버스가 19일 크루즈선이 정박 중인 일본 요코하마 항을 출발하고 있다. 요코하마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일본 크루즈선 ‘음성 판정’ 승선객 태운 버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대거 확인된 대형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뒤쪽) 승선자 가운데 음성 판정을 받아 하선한 승선객들을 태운 버스가 19일 크루즈선이 정박 중인 일본 요코하마 항을 출발하고 있다.
요코하마 AP 연합뉴스

일본 정부의 허술하고 안이한 대응이 대형 크루즈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의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집단 감염 사태를 더욱 악화시켰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또 다른 난맥상이 추가로 드러나고 있다. 이제는 괜찮다며 배에서 내리게 한 승객에게서 코로나19가 발병했고, 20명 이상의 승객에 대해 바이러스 검사를 빠뜨린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일본 언론에 따르면 지난 19일 요코하마항의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하선해 집으로 돌아갔던 60대 일본인 여성(도치기현)이 22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여성은 지난 14일 선내에서 실시한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귀가 후 발열 등 의심증상이 나타나 정밀검사를 한 결과 코로나19로 인한 폐렴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19일부터 21일까지 하선한 970명의 승객에 대해 일반 대중교통을 이용해 전국 각지의 집으로 돌아가도록 한 일본 정부의 조치가 지나치게 허술했던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또 호주인 승객 중 일부가 귀국 직후 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는 등 앞서 돌아간 외국인 중 25명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각국의 차가운 시선이 일본 정부에 쏠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일본 정부가 일부 승객들에 대해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사를 누락한 사실도 드러났다. 가토 가쓰노부 후생노동상은 지난 22일 기자회견에서 일본인 19명을 포함해 23명의 승객이 바이러스 검사를 받지 않은 채 하선했다고 밝히고 국민에게 사과했다. 검사 누락자는 일본인 19명과 외국인 4명으로, 검사 담당자가 객실을 돌며 검체를 채취할 때 산책 등을 나가 방에 없었으며 이후에 후속 조치를 제대로 하지 않아 검사를 받지 않은 채 배에서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2020-02-24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