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코로나19 확진자 11개시에 27명

입력 : ㅣ 수정 : 2020-02-23 22: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3일 7명 추가 판정...김포서 16개월 여아도
경기 김포에서 생후 16개월 된 여아가 확진 판정을 받는 등 경기도에서 23일 코로나1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7명 추가로 나왔다.

중앙방역대책본부와 경기도,각 시군 지자체에 따르면 이날 오전 2명,오후 5명 등 모두 7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시군별로는 김포와 수원 2명씩이고 부천,평택,용인 1명씩이다.

이로써 도내 누적 확진자는 부천과 수원 각각 5명 등 모두 11개 시군에 27명으로 늘었다.

김포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16개월 A양은 이틀 전 확진 판정을 받은 김포 거주 30대 부부의 자녀로, 지금까지 확인된 국내 확진자 중 최연소다.

김포시에 따르면 이 여아는 이날 오후 2차 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분당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됐다. A양은 1차 검사에선 음성 판정을 받았다.

김포에서는 53세 남성도 확진돼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이 남성은 고양시 벤처타운에 입주한 기업인으로 지난 16일 신천지 대구교회에 다녀왔으며 20일부터 발열 등 의심 증상을 보여 검사한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천시 추가 확진자는 신천지 대구 집회를 다녀왔다가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부천시 고강동 빌라 거주 37세 여성의 어머니(61)로,전날부터 자가 격리 중이었다.

37세 여성과 함께 대구에 다녀온 남편도 의심증상을 보여 추가로 검사 중이다.

평택시에서는 평택해경 소속 의경(23)이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아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에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다.

이 확진자는 휴가 중이던 지난 15∼17일 대구에 있는 친구 집에 머문 뒤 평택 자택으로 돌아왔으며,이후 증상이 발현해 보건당국에 신고해 검사를 받았다.

평택시는 4번 확진자가 지난 9일 퇴원한 지 2주 만에 추가 확진자가 나오자 다음 주 한주 관내 어린이집을 휴원하기로 결정했다.

수원시에서는 대구에 거주하는 67세 남성과 66세 여성 부부가 광교신도시에 사는 딸·사위 집을 방문했다가 부부 모두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남편은 지난 22일,아내는 지난 19일 광교 딸 집으로 와 머물다 확진 판정을 받됐다.

남편은 딸 집에 오기 전인 18일부터 감기 증상이 있어 대구에서부터 감기약을 처방받아 투약 중이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 부부와 밀접 접촉한 딸과 사위는 검사 결과 음성판정을 받았고,부부의 아들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용인시에서는 첫 확진자가 나왔다. 수지구 풍덕천동에 사는 27세 여성은 이날 오후 확진 판정을 받아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으로 이송됐다.

지난달 24~27일 대구 본가 다녀온 뒤 28일부터 회사에 출근했던 이 여성은 이달 22일에야 31번 환자의 접촉자로 분류됐다는 통보를 뒤늦게 받고 검사를 받았다.

전날인 22일에도 부천 2명,이천 2명,포천 1명,안양 1명 등 6명이 확진 판정을 받는 등 이번 주말(22∼23일) 경기도에서만 13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