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이문규 女농구감독 경질 확정...다음달 16일까지 올림픽 원포인트 감독 선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2-23 18:09 농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협회, 이문규 女농구감독 경질 확정
다음달 16일까지 감독 선임 예정
위성우·안덕수 이해충돌 논란 소지 있어
임달식 전 대표팀 감독 지원도 관심사
이문규 한국 여자농구 국가대표 감독이 18일 경기력향상위원회에 출석해 앉아있다. 최영권 기자 story@seoul.co.kr

▲ 이문규 한국 여자농구 국가대표 감독이 18일 경기력향상위원회에 출석해 앉아있다. 최영권 기자 story@seoul.co.kr

대한민국농구협회가 한국 여자 농구대표팀 감독 경질 결정을 확정했다. 한국 여자 농구는 새 감독과 함께 도쿄올림픽 본선 무대를 밟는다. 농구협회는 23일 오전 이사회를 열고 경기력향상위원회에서 올린 이문규 감독에 대한 불신임 의견을 받아들였다. 이 감독은 2008년 베이징 올림픽 이후 12년만에 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했지만 베스트5 선수에게 과도하게 의존하는 몰빵·혹사 농구로 비난받았다.

경기력향상위원회는 18일 혹사와 불화설에 대해선 문제없다는 결론을 내렸지만 팬과 미디어, 연맹과의 소통 미흡을 이유로 불신임을 결정했다. 협회 관계자는 “(도쿄올림픽까지) 시간이 충분하지 않기 때문에 빠르게 공개모집 절차에 들어가야 한다. 다음 주에 바로 공모를 알릴 계획이다”고 했다.

가장 유력하게 거론되는 차기 여자 농구대표팀 감독은 위성우 아산 우리은행 감독과 안덕수 청주 KB국민은행 감독이다. 그러나 둘은 경기력향상위원으로 이문규 감독의 불신임 결정에 관여했다. 자신들이 불신임한 감독 자리에 올라가 지휘봉을 잡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온다. 다만, 위 감독은 대표팀 감독에 대한 거절 의사를 확실히 했다. 안 감독은 선배 지도자를 보좌하는 대표팀 코치직에 한해 수용 의사가 있다고 전해진다.

임달식 전 신한은행 감독의 지원 여부도 관심이다. 지난 2009년부터 3년 간 대표팀을 맡아 국제경기에서 준수한 성적을 받아든 임 전 감독은 2012년 런던올림픽을 앞두고 이해할 수 없는 이유로 경질됐다. 이번 올림픽 본선 대표팀 감독을 맡아 좋은 성적을 거둔다면 협회와 임 감독 모두 윈윈이 가능하다. 다만, 올림픽 본선까지 준비기간이 짧다는 약점이 있다.

이문규 감독도 다시 공모에 지원할 수 있지만 감독을 맡기는 어려워 보인다. 지난 18일 추일승 경기력향상위원장은 “지도자를 지냈거나 선수로 활동한 경력 비중을 대폭 낮추고 경향위원 평가 점수는 높였다”고 밝혔다. 스타플레이어 출신 여성 지도자들도 지원할 수 있다. 협회는 올림픽 본선 엔트리를 제출해야하는 다음달 16일까지 감독 선임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최영권 기자 story@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