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슈퍼 전파자는 정부… 문재인 대통령 사과해야”

입력 : ㅣ 수정 : 2020-02-23 17: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3일 국민의당 창당대회에서 정부 비판
메르스 때 文의 ‘박근혜 사과’ 요구 상기
安 “시진핑 방한보다 국민 안전 우선해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3일 서울 강남구 SAC아트홀에서 열린 ‘2020 국민의당 e-창당대회’에 마스크를 쓴 채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3일 서울 강남구 SAC아트홀에서 열린 ‘2020 국민의당 e-창당대회’에 마스크를 쓴 채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5년 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때 문재인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대통령의 박근혜 정부 비판 발언을 언급하면서 이번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에 대한 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다.

안 대표는 23일 서울 강남구 SAC아트홀에서 열린 국민의당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코로나19 확산이 심각하다”는 말로 당대표직 수락연설을 시작했다.

안 대표는 “의사 동기들과 의논해봤다. 대다수 의견이 이미 방어선이 뚫리고 전국적으로 퍼진 상황이라고 한다.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나 메르스보다 오래 견뎌야 할 것 같다”고 진단하면서 “손을 비누로 자주 씻고 마스크를 쓰고 기침은 소매에 해달라” 등 안전수칙을 지킬 것을 청중에게 당부했다.

안 대표는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2015년 메르스 확진자 수의 3배에 이르고 있는 점을 지적하면서 문재인 정부를 겨냥했다. 안 대표는 “(대통령은) 야당 대표 시절 메르스 사태 때 하루가 멀다 하고 특별성명을 발표하고 ‘슈퍼 전파자는 다름 아닌 정부 자신이다. 대통령의 진심 어린 사과가 필요하다’고 말했다”면서 “말씀하신 내용이 상대방에게만 적용된다고 생각하는 건 아니실 거라 믿는다”고 꼬집었다.

안 대표는 또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방한을 국민 안전과 생명보다 우선순위로 놓지 마시길 바란다”고 강조하면서 “온전히 전문가적 판단으로 현장에 임할 수 있도록 정부에서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정부 대응의 구체적인 방안으로는 “늦었지만 관료중심의 중앙사고수습본부를 폐지하고, 질병관리본부와 전문가들로 구성된 새로운 대책본부 만들어서 전권을 부여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모든 정부부처가 그 결정에 따르도록 대통령께서 강력하게 지시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한편 이날 창당대회에 참석한 국민의당 당원들은 안 대표를 만장일치로 당대표에 추대했다. ‘행복’을 의미하는 세잎클로버를 형상화한 모양의 오렌지색 당 로고도 처음 공개됐다. 창당대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참석자 수를 제한하고 현장 참석자 모두 마스크를 쓴 채 비교적 소규모로 열렸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