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구 코로나’ 썼다가 “명백한 실수” 사과…대구 술렁

입력 : ㅣ 수정 : 2020-02-23 11: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곽상도 “특정 지역 제물 삼아”…김부겸 자제 호소
권영진 대구시장 “대구시민 비난·조롱 말라” 호소
정부, 보도자료 ‘대구 코로나19’ 표현. 보도자료 캡쳐

▲ 정부, 보도자료 ‘대구 코로나19’ 표현. 보도자료 캡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보도자료에 ‘대구 코로나19’라는 표현을 쓴 데 대해 사과했다. 그러나 대구시장도 이런 용어 사용에 우려를 표현하는 등 지역이 크게 술렁이고 있다.

정부는 지난 22일 출입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20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배포한 보도자료 제목 중 ‘대구 코로나19’ 표현에 대해 해명했다.

정부는 “보도자료 제목을 축약하는 과정에서 대구 코로나19라는 명사로 오인될 수 있는 표현이 나가게 됐다”며 “명백한 실수이자 잘못이라는 점을 알려드리며 상처를 받은 대구 시민과 국민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코로나19 관련 보도자료 작성 및 배포에 더 주의와 신중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20일 중앙사고수습본부와 행정안전부 합동으로 배포한 코로나19 범정부 대응 관련 보도자료 제목을 ‘대구 코로나19 대응 범정부특별대책지원단 가동’으로 붙였다.

이와 관련해 온·오프라인에서는 정부가 특정 지역에 대한 편견을 조장할 수 있는 ‘대구 코로나19’라는 표현을 썼다며 항의가 잇따랐다. 대구 중·남구를 지역구로 둔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정부는 특정 지역을 코로나 재앙의 제물로 삼으려한다”고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대구·경북 권역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인 김부겸 의원(대구 수성갑)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일부 매체나 온라인상에서 돌고 있는 ‘대구폐렴’이라는 말을 쓰지 말아 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20일 오전 대구시 중구 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브리핑에서 굳은 표정으로 브리핑 자료를 보고 있다. 이날 대구에서 23명의 확진자가 추가됐다. 2020.2.2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권영진 대구시장이 20일 오전 대구시 중구 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브리핑에서 굳은 표정으로 브리핑 자료를 보고 있다. 이날 대구에서 23명의 확진자가 추가됐다. 2020.2.20 연합뉴스

권영진 대구시장도 23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서 ‘대구 폐렴’, ‘대구코로나’ 등의 용어가 쓰이는 것에 대해 강한 우려를 표했다.

권 시장은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브리핑에 앞서 “우한폐렴이 아니듯이 ‘대구폐렴’도 아닌 코로나19”라고 말했다. 그는 “확진자로 확인된 분들은 대구에 여행온 것이 아니라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나 신도들의 행사에 참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모두가 힘들고 두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다”며 “시민은 이웃의 아픔에 함께 했고 위로했으며, 작은 힘이나마 보태려 했지 힐난하고 비난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구시장을 욕할지언정 대구시민을 비난하거나 조롱하지 말아 달라”고 했다.

권 시장은 또 “대구의 아픔과 시민의 어려움을 정쟁이나 정치적 이익을 앞세워 이용하지 말아 달라”고 요청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