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양우 문체부 장관, 여의도 순복음교회 방문…종교계 협조 요청

입력 : ㅣ 수정 : 2020-02-22 17: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 [문체부 제공]

▲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 [문체부 제공]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2일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를 방문해 이영훈 목사 등과 만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예방 상황을 확인하고, 교계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박양우 장관은 여의도 순복음교회를 둘러보며 방역체계 상황 등을 살핀 후 “종교시설은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시설인 만큼 더욱 철저한 예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일부에서 지역사회 감염이 시작되고 있어 더욱 어려운 시기가 올 수도 있으나 정부는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교계에서 협력해주시면 이번 사태를 더욱 빨리 종식시킬 수 있다”며 “지금처럼 앞으로도 계속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여의도순복음교회는 행사 연기, 교인들에 대한 예방 수칙 안내, 손 소독제 비치, 열화상카메라 설치(23일 예정) 등의 예방책을 마련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