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코로나 1명 양성, 최종 확인되면 첫 사례

입력 : ㅣ 수정 : 2020-02-22 17: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한미군 기지서 미군 1명 양성 판정된 듯”
미국이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문제를 두고 한국을 압박하고 있는 가운데 20일 경기도 동두천시 캠프 케이시에서 미군 전투 차량들이 줄지어 있다. 2019.11.20 연합뉴스

▲ 미국이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문제를 두고 한국을 압박하고 있는 가운데 20일 경기도 동두천시 캠프 케이시에서 미군 전투 차량들이 줄지어 있다. 2019.11.20 연합뉴스

주한미군 기지에 근무하는 미군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군 소식통은 22일 “주한미군 1명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며 “해당 기지에서 밀접 접촉자들을 찾아내 여러 명 격리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 정부 당국에서도 이런 얘기를 듣고 확인 작업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주한미군은 코로나19 환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대구에 있는 미군기지를 잠정 폐쇄한 바 있다. 또 주한미군 장병들에게 대구 여행을 금지했다.

주한미군은 지난 20일 코로나19 차단을 위해 대구기지의 장병과 시설에 대한 위험 단계를 (‘낮음’에서) ‘중간’으로 올렸다. 그간 양성 판정자는 나오지 않았다.

만약 이번에 양성 판정자가 나온 것으로 최종 확인되면 주한미군 기지에서는 첫 사례다.

미군 관계자는 “코로나19 등에 대해 변동 사항이 있거나 위험 요소가 식별되면 주한미군 자체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게시한다”며 “그러나 아직 그런 게시물은 올라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