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대구시민 봉쇄 대구~제주 항공기 운항 중단 요청 논란

입력 : ㅣ 수정 : 2020-02-22 13: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특정지역 혐오와 불안감 조장 막무가내식 대응 지적
이중환 제주도 도민안전실장이 22일 제주도청에서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 19 차단을 이해 대구~제주 항공기 운항 일시 중단 불가피성을 설명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중환 제주도 도민안전실장이 22일 제주도청에서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 19 차단을 이해 대구~제주 항공기 운항 일시 중단 불가피성을 설명하고 있다.

‘대구사람은 제주 오지 마세요’

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제주 유입 차단을 위해 대구와 제주를 오가는 항공기 운항 중단을 추진해 논란을 빚고 있다.사실상 전국에서 처음으로 대구경북시·도민의 이동권을 봉쇄하고 나선것이다.

이에따라 제주도가 주주인 제주항공은 24일 오후 제주발 대구행 항공편부터 29일까지 엿새간 두 도시를 오가는 항공편 운항을 한시적으로 전격 중단키로 결정했다.

도는 최근 제주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환자 2명이 모두 대구를 방문한 것으로 나타나 제주∼대구 노선 항공편 일시 중단 등 초강수 대책을 추진중이라고 22일 밝혔다.

이에따라 도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서 항공기를 통한 추가 감염이나 확산이 이뤄질 수 있다면서 제주∼대구 항공노선 운항을 일시 중단할 것을 국토교통부에 건의했다.

이중환 제주도 도민안전실장은 “대구~제주 항공기 일시 운항 중단은 무리한 측면이 있지만 코로나 19를 차단하기위해 현 시점에서는 불가피한 조치여서 국토부와 협의를 계속 진행중”이라고 설명했다.

이같은 조치를 두고 일부에서는 대구경북 시도민에 대한 차별과 혐오를 조장하는 발상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정천락 대구시의원은 “대구시민들이 코로나 19 극복을 위해 외출 및 이동자제 등에 나서고 있는데 도와주지는 못할 망정 오히려 특정지역에 대한 혐오와 불안감을 조장하는 행위로 어처구니가 없다”고 말했다.

양병윤 대구방송 기자는 “제주도민의 안전을 위해서는 이해할수있는 측면도 있지만 신종 플루는 ‘심각’ 단계까지 갔는데도 이런 조치가 없었다.특정 지역에 대한 혐오까지로 비춰질 수 있고 대구시민이 김포공항과 김해공항에서 제주로 가는것을 막을수 없어 실효성도 없는 막무가내식 대응”이라고 지적했다.

또 전직 공무원 김창수(63.대구시 달서구)씨는 “제주에서 전염병이 집단발생하면 타지역에서 제주도민들의 육지 이동을 막겠다고 나서면 어떻게 할것인가”라고 반문했다.

하지만 코로나 19의 제주 유입을 차단하기위해서는 불가피 하다는 의견도 있다.

한 제주도민(52)은 “제주 섬 지역 특성상 급속한 전파 위험이 있고 의료시설도 취약해 코로나 19 사태가 진정될때까지 대구시민의 입도를 제한하는것은 불가피해 이해를 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인 제주 호텔 직원 A(22·여)씨가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이날 밝혔다.

서귀포시 위(WE)호텔에 근무하는 이 직원은 지난 13일부터 16일까지 고향인 대구를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A씨가 근무했던 WE호텔을 잠정 폐쇄하고 A씨와 함께 거주 중인 A씨 어머니를 자가격리 조치한 상태다.제주에서는 지난 21일 대구에 휴가를 다녀온 해군 1명(22)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확진자가 2명으로 늘었다.

제주 황경근 기자 kkhwang@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