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우한 이송자’ 수용 우크라 마을 주민들, 경찰과 대치

입력 : ㅣ 수정 : 2020-02-22 11: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찰과 대치한 ‘우한 이송자’ 수용 우크라 마을 주민들 우크라이나 중부 폴타바주 노비예 산좌리 마을 주민들이 20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 중국 우한에서 이송된 자국민들의 이 마을 격리 수용 조치에 반발하며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키예프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경찰과 대치한 ‘우한 이송자’ 수용 우크라 마을 주민들
우크라이나 중부 폴타바주 노비예 산좌리 마을 주민들이 20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 중국 우한에서 이송된 자국민들의 이 마을 격리 수용 조치에 반발하며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키예프 AP 연합뉴스

우크라이나 중부 폴타바주 노비예 산좌리 마을 주민들이 20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 중국 우한에서 이송된 자국민들의 이 마을 격리 수용 조치에 반발하며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키예프 AP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