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청주 코로나19 확진자는 택시기사…접촉자 다수

입력 : ㅣ 수정 : 2020-02-22 11: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확진자 발표하는 충북도 보건복지국장 22일 오전 청주시 상당구 충북도청 브리핑실에서 전정애 보건복지국장이 청주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2020.2.22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로나19 확진자 발표하는 충북도 보건복지국장
22일 오전 청주시 상당구 충북도청 브리핑실에서 전정애 보건복지국장이 청주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2020.2.22
연합뉴스

청주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부부 환자 중 남편의 직업이 택시기사로 확인되면서 지역 내 추가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22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새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36)씨는 청주시 청원구 율량동에 거주하는 개인택시 운전사로 확인됐다.

충북도는 지난 18일부터 발열 증상이 나타났다는 A씨가 19∼20일에도 운행한 사실을 확인하고, 택시 내 신용카드 단말기 등을 통해 정확한 운행 이력을 조사하고 있다.

A씨와 함께 확진 판정을 받은 부인 B(35)씨는 전업주부다.

충북도는 또 이들 부부가 다녀간 것으로 파악된 대형마트와 식당 등 3∼4곳에 대해서도 일시폐쇄 등을 검토하고 있다.

또 이들 부부의 진술과 신용카드 사용 내역 등을 통해 그간 동선을 파악하고 있으나 접촉자가 다수인 것으로 전해져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들 부부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전북 전주 거주 가족 1명과 지난 14∼15일 충남 태안 청포대 해수욕장 등으로 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전해졌다.

부부는 지난 18일부터 발열 등 호흡기 증상이 나타났으며 전북에 거주하는 가족이 20일 오후 확진 판정을 받자 청주시 보건소를 통해 검체 검사를 받았다.

이들 부부는 현재 청주의료원 음압병실에 분리 입원해 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