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서 30대부부도 확진 , 충북 3명으로 늘어

입력 : ㅣ 수정 : 2020-02-22 11: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북 감염자 가족과 접촉
이시종 지사가 코로나19 확진자 브리핑을 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시종 지사가 코로나19 확진자 브리핑을 하고 있다.

충북 청주에서도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나왔다.

22일 충북도 등에 따르면 청주에 거주하는 30대 부부가 이날 새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36세와 35세인 이들 부부는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전북 거주 가족과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전북 가족이 전날 오후 확진 판정을 받자 청주시 보건소를 통해 검체검사를 받았다. 발열증상은 지난 18일부터 있었다. 개인택시를 운행하는 남편은 19일과 20일 영업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4일과 15일에는 가족들과 태안을 다녀왔다. 보건당국은 이들 부부의 진술과 카드 사용내역 등을 통해 동선을 파악하고 있다. 접촉자가 다수인 것으로 전해지며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시는 이들이 다녀간 것으로 알려진 다중이용시설 등의 일시폐쇄 등을 검토하고 있다. 이들 부부는 현재 청주의료원 음압병실에 분리 입원해 있다.

전날 증평군 소재 육군 특수임무여단 소속 A(31) 대위에 이어 이들 부부가 양성판정을 받으면서 도내 확진자는 3명으로 늘어났다. 청주시와 충북도는 긴급회의를 열어 방역 강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청주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