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착용한 양승태…폐암 수술로 두 달 만에 재판 재개

입력 : ㅣ 수정 : 2020-02-21 16: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법행정권 남용’ 혐의로 기소된 양승태 전 대법원장에 대한 재판이 두 달 만에 재개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5부(박남천 부장판사)는 21일 오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54회 공판을 진행했다. 지난해 12월 20일 열린 재판 이후 양 전 원장 측이 폐암 수술을 이유로 재판 연기를 신청해 약 두 달 만에 열린 재판이었다.

앞서 양 전 대법원장은 폐암 의심 진단을 받고, 지난달 14일 우측 폐 일부를 절제하는 수술을 받았다.

이날 양 전 원장 측은 법원에 직접 신변 보호를 요청해 취재진의 접근 없이 법정에 들어섰다.

법정에서도 마스크를 쓴 채 피고인석에 앉아있던 양 전 원장은 “나라에 바이러스 감염 예방을 위해 다들 수고하는데, 혹시 오늘 법정에 마스크 준비해오신 분 있으면 써도 괜찮다”는 재판부의 말에 계속 마스크를 착용한 채 재판에 임했다.

이날 재판부는 “피고인의 현 상태가 어떻냐”며 양 전 원장의 건강 상태를 직접 확인하기도 했다.

이에 양 전 원장의 변호인은 “출석은 가능하지만, 진단서의 내용대로 아직은 안정과 추적 진료가 필요하다”며 “아직 회복하고 있는 피고인의 건강 상태를 고려해서 재판을 진행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재판에는 양승태 사법부와 박근혜 정부 사이의 ‘재판거래’ 의혹이 불거진 강제징용 피해자 소송과 관련해 일본 기업 측을 대리했던 김앤장 측 변호사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