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에 돌아다니는 해외 리콜 장난감…당국 ‘판매차단’ 조치

입력 : ㅣ 수정 : 2020-02-21 17: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전상 이유로 해외에서 리콜된 장난감이나 식료품 일부가 국내로 들어와 유통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소비자원은 판매차단 등 조치를 취했다.

21일 소비자원이 지난해 한 해 동안 유럽·캐나다·미국 등 해외에서 리콜된 결함·불량제품의 국내 유통 여부를 모니터링한 결과, 137개 제품이 우리나라에서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국내 정식 수입·유통업자가 확인되지 않은 135개 제품에 대해선 판매 게시물을 삭제하거나 판매를 차단했다. 업자가 확인된 2개 제품에 대해선 부품 교환이나 고장시 무상수리를 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주요 품목별 리콜사유. 한국소비자원 제공.

▲ 주요 품목별 리콜사유. 한국소비자원 제공.

137개 제품 가운데 54개(39.4%)는 장난감이나 아기띠 등 아동·유아용품으로 나타났다. 이어 음식료품(36개·36.3%), 가전·전자·통신기기(14개·10.2%)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아동·유아용품 가운데 20개는 유해물질 함유, 17개는 작은 부품 삼킴 우려로 인한 리콜이었다. 음식료품은 알레르기 유발 물질 미표시나 세균 검출 등 사유로 리콜됐다. 제조국 정보가 확인되는 72개 제품 가운데 중국산이 35개(48.6%)로 가장 많았고, 미국산이 22개(30.6%)였다.

소비자원은 판매차단 조치를 취했더라도 글로벌 온라인 유통사 등을 통해 다시 국내로 들어올 가능성이 있는 만큼 기존에 판매차단한 제품에 대해 3개월 이후 재유통 여부를 확인하는 등 해외리콜 제품을 감시할 예정이다.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