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영 김포갑 예비후보 “상대당 비판해 반사이익으로 후보되려는 건 전형적 구태정치 ”

입력 : ㅣ 수정 : 2020-02-21 18: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포는 더불어 사는 상생의 도시로 나아가야”
김주영(왼쪽) 민주당 김포갑 예비후보와 김두관 의원.

▲ 김주영(왼쪽) 민주당 김포갑 예비후보와 김두관 의원.

전략공천을 받은 더불어민주당 김주영 경기 김포갑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들을 힘들게 하는 정치, 절망하게 하는 정치가 아니라 공존과 상생의 희망정치를 열어나가는 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먼저 김포시민 한분 한분을 찾아뵙고 인사드려야 하는 것이 도리이지만 우선 SNS를 통해 먼저 인사드리는 점 양해해 달라”고 이해를 구했다.

이어 그는 “당으로부터 4·15 총선에서 김포시 갑 출마권유를 받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꼈다”면서, “당이 김포시를 전략공천지로 지정한 건 우리 김포시의 중요성을 다시한번 확인한 것으로 저의 책임감이 더욱 무거워진다”고 전했다.

김 후보는 노동조합 활동을 통해 갈등과 대립보다는 상호 이해와 타협만이 공동선을 만들 수 있다는 소중한 경험을 갖고 있다. 그 경험을 새로운 정치인으로서 약속하고 실천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이제 저는 김포시민의 일원으로서 우리 시민들의 손과 발이 될 것이며, 빠르게 성장하는 도시, 역동적인 젊은 도시, 남북의 평화시대를 열어가는 평화와 공존의 도시, 김포 가치를 공유하고 김포 권리를 지켜내고 확장시켜 나가는 데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공천을 두고 상대당 예비후보가 SNS에 올린 글에 대해서도 말을 꺼냈다.

김 후보는 “상대 예비후보가 본인 앞에 놓인 일부터 해결하기를 바란다”며, “여당후보를 비판해서 얻는 반사이익으로 자신의 당 후보가 되려는 건 전형적인 구태정치다. 구태는 결코 희망이 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저는 한국노총 위원장 역임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지불능력 제고를 위한 정책 협의를 적극 추진했다. 또 민주당과 정책협의를 통해 근로장려세제 확대와 프랜차이즈 가맹수수료 인하, 임대차계약갱신청구권 연장을 추진했다. 더불어 한국소상공인총연합회와 함께 카드수수료 인하, 임대료 인하 등 서민과 영세소상공인들의 권리보호를 위한 활동을 추진했다”고 전 한국노총위원장으로서 지난 성과를 설명했다.

이 밖에도 김 후보는 중소기업중앙회와 공동협약을 체결해 납품단가 후려치기‘와 ’일감 몰아주기‘ 등 대기업의 불공정거래 관행을 근절하는 활동을 추진했다. 서울시, 한상총련과 함께 제로페이 협약을 체결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상인, 노동자들이 상생하는 방안을 마련해 왔다.

페이스북에서 또 김 후보는 “일부 정치인들의 ’갈라치기‘로 세대가 분열하고 계층이 분열되는 김포시는 결코 우리의 미래가 아니다”며,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시민들과 함께 나아가겠으며 모두가 소중한 시민들이기에 한 분 한 분의 목소리를 경청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동안 김포 발전을 위해 큰 역할을 해준 김두관 의원에게 감사와 존경의 뜻을 전하고 예비후보인 유영록 전 시장과 허숙정·기경환 예비후보에게도 함께 김포시의 발전과 민주당의 선거승리를 위해 노력하자는 부탁의 말씀을 드린다”고 당부했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