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UAE, 다음달 바라카 원전 완공식에 문대통령 초청”

입력 : ㅣ 수정 : 2020-02-21 15: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임종석 아랍에미리트(UAE) 특임 외교특별보좌관이 다음달 바라카 원전 1호기의 완공행사에 UAE가 문재인 대통령을 주빈으로 초청했다고 밝혔다.

임 특별보좌관은 2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한-UAE 협력의 상징인 바라카 원전 1호기에 연료 주입이 이뤄지고 드디어 내달 완공을 선언하는 ‘Operation Ceremony(가동식)’를 앞두고 있다”며 “UAE는 이 행사에 대부분의 주변국 정상들을 초청했고 특별히 문재인 대통령을 주빈으로 초청한다는 뜻을 알려왔다”고 했다.

그는 “UAE의 수도 아부다비에 다녀왔다. 1박 3일의 짧은 일정이었지만 더할 나위 없이 보람있는 시간이었다”며 이같이 전했다.

임종석 아랍에미리트 특임 외교특별보좌관 페이스북 캡쳐

▲ 임종석 아랍에미리트 특임 외교특별보좌관 페이스북 캡쳐

이어 임 특별보좌관은 “바라카 원전이 운영 단계로 접어들면서 이제 한·UAE 간에는 건설, 운영, 유지관리, 연료, 사후처리 등을 망라한 전 주기적인 협력체계와 함께 제3국 진출을 공동 모색하는 새로운 차원의 협력이 진행될 것”이라고 했다.

바라카 원전은 지난 2009년 최종 입찰된 한국 최초 원전 수출 성공사례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탈원전 정책이 추진되면서 UAE 측이 불만을 품을 우려가 제기되는 등 우여곡절 끝에 바라카 원전 1호기는 2012년 7월 착공 이후 8년여 만에 운전에 들어갈 예정이다.

또 임 특별보좌관은 두 나라 사이에 방산 협력이 진행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조만간 두 정상의 3차 정상회담이 이뤄진다면 한국의 방산 역사를 다시 쓰는 매우 높은 차원의 협의가 진행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지난 18~20일 UAE를 방문해 칼둔 알 무바라크 UAE행정청장을 면담하고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왕세제를 예방했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