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52명 추가…대부분 신천지교인

입력 : ㅣ 수정 : 2020-02-21 11: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확진자 중 대구 신천지 관련자 82명으로 늘어
코로나19 확진 격리되는 신천지 교인 21일 오전 광주 동구 전남대병원에서 신천지 대구교회를 방문했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북구 거주자가 격리병동으로 들어가고 있다. 함께 대구를 동행한 다른 2명도 확진 판정을 받고 조선대병원에 격리 중이다. 2020.2.2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로나19 확진 격리되는 신천지 교인
21일 오전 광주 동구 전남대병원에서 신천지 대구교회를 방문했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북구 거주자가 격리병동으로 들어가고 있다. 함께 대구를 동행한 다른 2명도 확진 판정을 받고 조선대병원에 격리 중이다. 2020.2.21 연합뉴스

31번 확진자 접촉자 수 교회와 병원 등 1160명
신천지 전체 교인 수는 8000명…명단 확보 중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2명 중 대구 신천지교회 관련자는 총 39명으로 확인됐다. 국내 총 감염자 수는 156명으로 증가했다.

21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신규 확진자 52명은 대구 33명, 경북 2명, 경남 2명, 충북 1명, 광주 1명이다. 대구 신천지교회서 감염된 환자는 전날 오후 4시기준 43명에서 이날 오전 9시 82명으로 급격히 늘었다. 대구·경북 지역 총 감염자 수는 전날 70명에서 이날 111명으로 늘었다.

지난 18일 대구·경북 지역 첫 번째 확진자이면서 이 교회 첫 감염자인 31번째 환자(61·여)가 발생한지 나흘 만에 이 교회 감염자 수는 국내 총 확진자수의 절반을 넘었다. 보건당국은 해당 교회 내 감염 양상이 심각하다는 판단, 교회 신도 전체에 대한 감시에 들어간 상태다.
코로나 확진 환자 다닌 신천지 대구교회 19일 오후 대구시 남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의 모습.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코로나19 대구 첫 확진자인 31번 환자가 최근 이 교회를 방문해 기도했다고 밝혔다. 2020.2.1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로나 확진 환자 다닌 신천지 대구교회
19일 오후 대구시 남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의 모습.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코로나19 대구 첫 확진자인 31번 환자가 최근 이 교회를 방문해 기도했다고 밝혔다. 2020.2.19 연합뉴스

지금은 소독이 최선 20일 경북 포항시에서도 40대 여성 한명이 신종코로나감염증(코로나19)확진환자로 발표되자 남구에 있는 다중이용시설에서 소독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2020.2.20/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금은 소독이 최선
20일 경북 포항시에서도 40대 여성 한명이 신종코로나감염증(코로나19)확진환자로 발표되자 남구에 있는 다중이용시설에서 소독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2020.2.20/뉴스1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지난 20일 오후 브리핑에서 “31번 환자가 발병후 예배를 봤던 9일과 16일 동일시간대 함께 있던 1001명 명단을 신천지교회로부터 제공받고 일단 자가격리 조치를 했다”며 “현재 유증상 여부를 전화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31번 환자의 접촉자 수는 교회와 병원 등에서 총 1160명으로 크게 늘었다.

정 본부장은 “나머지 8000명정도 되는 교회 전체 신도에 대해서도 교회측 협조로 명단을 공유받고 있다. 단계적으로 계속 유사한 조치를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나머지 신규 확진자 13명중 1명은 청도대남병원에서 발생했다. 이 병원도 전날까지 확진자 15명이 나왔고 확진자 중 첫 사망자가 발생했다. 청도대남병원에 오래 입원한 것으로 알려진 이 환자는 사망 후 진행한 검사에서 ‘양성’이 확인됐다. 나머지 12명은 감염원에 대한 역학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대구가 5명, 서울 3명, 충남 1명, 경기 1명, 전북 1명, 제주 1명이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