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새벽 3시 회의 열어 방역 강조…확진 ‘0’주장 되풀이

입력 : ㅣ 수정 : 2020-02-21 10: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스크·방역복 갖추고 소독 중인 북한 근로자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0일 사진 보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전원 마스크와 방역복을 착용하고 소독 작업 중인 평천무궤도전차사업소 근로자들의 모습을 전했다. 2020.2.20.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 마스크·방역복 갖추고 소독 중인 북한 근로자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0일 사진 보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전원 마스크와 방역복을 착용하고 소독 작업 중인 평천무궤도전차사업소 근로자들의 모습을 전했다. 2020.2.20.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북한은 남한의 코로나19 확산 소식을 발빠르게 전하면서도 “우리는 없다”란 주장을 되풀이하고 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등은 21일 “다행히도 우리나라에는 아직 신형 코로나비루스 감염증이 들어오지 못하였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전날 한국에서 1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한 직후부터 전 주민이 시청하는 조선중앙TV 등을 통해 관련 소식을 신속히 전해 눈길을 끌었다.

신문은 한국의 발병 상황에 대해 ‘104명 확진·1명 사망’이라는 공식 집계를 소개하며 “방역통제범위를 벗어나 여러 지역으로 급속히 전파되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지난 2일 조선중앙TV를 통해 ‘발병 0’을 처음 밝힌 이후 같은 입장을 이어왔고 사회주의 보건제도의 우월성을 일본 등과 비교하며 선전하기도 했다.

세계보건기구(WHO), 국제적십자연맹(IFRC) 등에서도 북한 내 확진 보고가 없다고 밝히고 있으나, 현실적으로 진위를 확인하기가 어렵다는 지적도 나온다.

WHO를 비롯한 국제기구의 발병 집계 역시 각 회원국의 자체적인 진단 결과에 따른 보고를 기초로 하기 때문에 신뢰성을 보장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아울러 북한은 주변국의 지속적인 확산세에 방역 활동을 한층 강화하는 모습이다.

북한전문 매체 데일리NK는 김정은 위원장이 이달 14일 오전 3시에 주요 당정 간부들을 소집해 조류독감 대책 회의를 열고 방역체계를 강화하라는 추가 지시를 내렸다고 전했다.

이날 열린 조류독감 대책회의에는 최룡해 국무위원회 부위원장과 김재룡 내각 총리를 비롯해 주요 당정 간부들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의 새벽회의 소집은 코로나19와 조류독감 등 전염병 확산 저지 대응활동에 간부들의 각성을 촉구하는 의미로 해석된다.

한편 데일리NK는 북한 당국은 코노나19 백신이 개발된다면 WHO 등 국제기구를 통해 지원받겠다는 입장이라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 노동당이 코로나19가 유행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결핵처럼 토착화되는 것은 아닌지 우려하고 있다며 백신이 개발되면 미국을 통하지 않고 국제기구를 통해 지원받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