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文 탄핵 언급에, 이해찬 “대선 불복이냐”

입력 : ㅣ 수정 : 2020-02-21 09: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총선에서 다수당이되면 문재인 대통령을 탄핵하겠다”고 언급한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에 대해 “지난 대선에 불복하겠다는 말”이라고 강조했다.
2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 제1차 회의에서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2020.2.20 연합뉴스

▲ 2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 제1차 회의에서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2020.2.20 연합뉴스

21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대표는 “지난 2년 국정 발목잡기와 개혁 방해만 해 놓고 위장정당으로 비례 의석만 늘려서 하는일이 말도 안되는 탄핵 추진”라면서 이처럼 밝혔다.

이 대표의 이 같은 발언은 심 원내대표는 지난 20일 한 라디오 방송에서 “(총선 이후) 저희들이 제1당이 되고 청와대가 (‘울산시장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 사건의) 몸통이라는 게 드러나면 탄핵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회의에서 이 대표는 “지금은 정쟁 아니라 코로나 19를 극복하고 민생경제를 구하기 모든 정당이 힘을 합쳐야할 때”라며 “방역 및 치료 대책과 민생 추진 입장을 분명히 밝혀라”라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이인영 원내대표는 “미래통합당에게 정쟁중단을 다시 간곡하게 요청한다”고 언급했다.

이 원내대표는 “지금 정치권이 정쟁 벌일 시간이 절대로 아니다”라며 “어제 통합당이 다시 탄핵 주장을 꺼내들었다. 지금 상황에서 나라를 혼란으로 몰고 갈 탄핵 주장은 참으로 무책임하다”고 비판했다.

지난 20일 청와대 출신 인사들도 심 원내대표의 대통령 탄핵 언급에 대해 크게 반발한 바 있다.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과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금도를 넘었다”고 맹공했다.

고 전 대변인은 “기다렸다는 듯 검찰 공소장 이후 본격적으로 문 대통령 탄핵에 나섰다”며 “심재철은 대통령 탄핵 추진 의사를 거듭 밝히고, 국정농단 세력인 정홍원과 황교안은 대통령을 선거사범 취급한다. 곽상도는 문 대통령을 아예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고발한다고 한다”라고 날을 세웠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