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 코로나19 의심 환자, 검사 결과 음성 판정

입력 : ㅣ 수정 : 2020-02-21 09: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평 코로나19 음성 판정 사진=연합뉴스

▲ 부평 코로나19 음성 판정
사진=연합뉴스

한국GM 연구개발 법인의 한 직원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의심돼 검사를 받았지만 음성 판정을 받았다.

21일 인천시는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 소속 직원 A씨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한 결과 음성으로 나왔다고 밝혔다.

이날 이천시는 계양구의 한 병원으로부터 음성 결과를 통보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병원은 경기 용인 모 의료재단에 A씨 검체에 대한 검사를 의뢰해 결과를 받았다.

한편, A씨는 전날 오전 11시쯤 두통 증상 등을 보여 인천시 부평구 한국GM 부평공장 내 부속의원을 방문했다.

부속의원은 A씨가 코로나19 감염 의심 증상을 보이자 그를 인근 병원으로 옮기고 시설을 전면 폐쇄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