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후베이 코로나19 신규 확진 이틀째 500명 밑돌아

입력 : ㅣ 수정 : 2020-02-21 09: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6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한 병원에서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들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감염된 환자에게 산소 공급을 하고 있다. 2020.2.18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6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한 병원에서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들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감염된 환자에게 산소 공급을 하고 있다. 2020.2.18
AP 연합뉴스

中전역 누적 확진 7만 5000명·사망 2200명 넘어

중국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피해가 가장 심각한 후베이성의 신규 확진자가 이틀째 500명 아래로 줄었다.

하지만 중국 전체로 보면 누적 확진자가 7만 5000명, 사망자가 2200명을 넘은 것으로 보여 피해는 여전히 막대하다.

21일 중국중앙TV에 따르면 중국 내 피해가 가장 심각한 후베이성은 지난 20일 하루 동안 코로나19 확진자가 411명, 사망자가 115명 각각 늘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가 후베이성만 임상 진단 병례를 확진 범위에 넣었다가 다시 제외한 지난 19일 후베이성의 신규 확진이 349명을 기록한데 이어 이틀째 감소한 것이다. 후베이성 확진자 중 8979명은 중태이며 2018명은 위독한 상태다.

앞서 중국 전국 통계를 발표하는 위건위는 19일까지 전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7만 4576명이고 사망자는 2118명이라고 집계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