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첫 확진자 발생…신천지교회 다니는 여자친구 둔 병사

입력 : ㅣ 수정 : 2020-02-21 09: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긴장감 도는 제주대병원 선별진료소 20일 오후 제주대학교병원 선별진료소. 이날 제주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차 양성 판정을 받은 군인 A씨(22)가 이 병원의 감염환자 전용 국가지정 입원 치료 병상(음압병상)에 입원했다.2020.2.20/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긴장감 도는 제주대병원 선별진료소
20일 오후 제주대학교병원 선별진료소. 이날 제주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차 양성 판정을 받은 군인 A씨(22)가 이 병원의 감염환자 전용 국가지정 입원 치료 병상(음압병상)에 입원했다.2020.2.20/뉴스1

충북 증평 소재 모 육군부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발생했다.

충북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1일 증평군 보건소에 따르면 이 부대 병사 A씨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이날 오전 4시 국군수도통합병원으로 이송됐다.

A씨는 휴가 중 대구에 가서 신천지교회에 다니는 여자친구를 만나고 복귀한 것으로 전해졌다.

충북도와 증평군은 관련 대책 회의를 하고 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