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당 비례 20석은 거뜬?… 위기감 커지는 민주

입력 : ㅣ 수정 : 2020-02-22 00: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관위장 임명… 후보자 선발 준비 착수
통합당서 비례 1명도 안 내면 20석 가능
이인영 “정치파괴 행위 비싼 대가 치를 것”
여권 일각 “위성정당·여권 연대” 목소리
종로 면접 황교안 “국민들이 놀랄 정도로 이길 것”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가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황교안(오른쪽 첫 번째) 대표를 포함한 4·15 총선 서울 종로 공천 신청자들에 대한 면접 심사를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종로 면접 황교안 “국민들이 놀랄 정도로 이길 것”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가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황교안(오른쪽 첫 번째) 대표를 포함한 4·15 총선 서울 종로 공천 신청자들에 대한 면접 심사를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의 비례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이 20일 공병호 공병호경영연구소장을 공천관리위원장으로 임명하고 비례대표 후보자 선발 준비에 착수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미래한국당이 ‘비례 싹쓸이’를 할 경우 1당을 내줄 수도 있다는 우려가 커지면서 대응 방안에 대한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미래한국당은 전날 통합당 이진복(3선) 의원이 불출마 선언과 함께 이적해 오면서 소속 의원이 6명으로 늘었다. 비례 투표 세 번째 칸을 차지하려면 최소 15명의 의원이 더 와야 하지만 비현실적 목표는 아니란 게 당의 계산이다. 미래한국당은 오는 26일까지 공관위원 선정을 마치고 본격적으로 후보자 선출에 들어갈 계획이다.

미래한국당이 공관위 구성까지 본격화하면서 이를 바라보는 민주당의 위기감은 연일 고조되는 상황이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미래통합당의 정치 파괴 행위는 값비싼 대가를 치를 것”이라며 비판했다. 현재까지 민주당은 미래한국당을 ‘꼼수 정당’이라고 비판하는 것 외에 실질적인 대응에는 나서지 않고 있다. 공직선거법 개정을 주도한 민주당 입장에서는 선거 승리를 위해 위성정당을 만들 경우 통합당보다 더 큰 비난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여권 일각에서는 미래한국당에 맞서는 비례위성정당을 단독 또는 여권 연대 형식으로 만들어야 한다는 주장이 계속 나오고 있다. 한 재선 의원은 “내로남불 비난을 감수하고서라도 비례정당을 만들어야 한다”면서 “명분이 없다고 하는데 선거에서 이겨야 한다는 것보다 더 절박한 명분이 어디 있겠느냐”고 말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정의당이나 통합을 추진하고 있는 3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과 연대해 비례대표를 몰아주는 방안도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현재 여론조사에서는 민주당이 통합당을 앞서고 있지만 정당 지지율의 절반만큼 의석을 보장해 주는 준연동형 비례대표제의 특성상 이대로라면 민주당이 1당을 뺏길 수도 있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17~19일 만 18세 이상 1508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5% 포인트)한 결과 민주당 지지율은 41.1%, 통합당은 32.7%였다(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통합당이 비례대표를 1명도 내지 않고 정당 득표율을 비례정당인 미래한국당이 모두 가져간다고 했을 때 차지하는 비례 의석 수는 최대 20여석에 달한다. 반면 민주당은 현 지지율을 정당 득표율로 그대로 가져간다 해도 7석밖에 못 얻는다.

신융아 기자 yashin@seoul.co.kr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2020-02-21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