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의 파란 물결’, 적극 투표자 늘어..美 민주당의 정권 탈환에 파란불

입력 : ㅣ 수정 : 2020-02-20 17: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골 투표율이 높았던 2016년과 반대 현상이 일어날 수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서울신문 DB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서울신문 DB

오는 11월 미국의 대선에서 대도시 유권자의 투표 참여율이 높아지면서 민주당에 유리할 것이란 관측이 제기됐다. 로이터통신은 19일(현지시간) ‘도시에서 푸른 물결(민주당 지지세)이 일고 있다’는 기사에서 “미국인의 투표 관심이 보수적인 시골보다 민주당이 지배하는 대도시에서 더 빠르게 커지고 있다”면서 “시골 지역의 투표율이 도시 지역을 앞질러 트럼프 대통령의 근소한 승리를 도운 2016년 선거의 정반대가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여론조사기관 입소스는 2015년 8~12월 전국 유권자 5만 3394명, 2019년 8~12월 3만 5271명을 대상으로 각각 실시한 온라인 조사를 분석한 예측을 내놨다. 입소스에 따르면 500만명 이상 대도시 권역의 적극 투표 참여자의 비율이 2015년보다 8%포인트 상승하고, 100만~500만명 권역에서는 9%포인트 올랐다. 반면 인구가 적은 중소 도시나 시골에서는 적극적 투표층이 5%포인트 상승하면서 대도시보다 낮았다. 특히 플로리다, 위스콘신, 미시간, 펜실베이니아, 노스캐롤라이나, 애리조나, 콜로라도를 포함하는 스윙 스테이트(경합주)의 경우 인구 500만명 이상 대도시 권역 유권자 중 확실히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2015년에 비해 9%포인트 상승했다. 이에 따라 진보 성향의 시민들이 많은 대도시의 투표 참여율이 높아지면 민주당에 유리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적극 투표자의 증가가 민주당에 유리할지는 두고 봐야 한다는 보수적인 평가도 제기됐다. 여론조사업체인 에디슨리서치의 조 렌스키 최고경영자는 “대도시 지역에서 투표자가 올라간다고 해서 민주당이 이길 것으로 추정할 순 없다”면서 “트럼프 대선 캠프도 이를 만회하기 위해 소도시와 시골에서 투표자를 집중 공략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