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펜딩 챔프 리버풀 ‘한 방’ 먹었다

입력 : ㅣ 수정 : 2020-02-20 02: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디펜딩 챔프 리버풀 ‘한 방’ 먹었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수비수 시메 브르살리코(왼쪽)가 19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열린 2019~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리버풀FC과의 홈경기에서 상대 공격수 디보크 오리기를 수비하는 과정에서 힘차게 공을 걷어내고 있다. 아틀레티코는 디펜딩 챔피언인 리버풀을 상대로 전반 4분 코너킥 상황에서 사울 니게스가 골대 앞 혼전 상황을 뚫고 선제골을 터뜨린 데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마드리드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디펜딩 챔프 리버풀 ‘한 방’ 먹었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수비수 시메 브르살리코(왼쪽)가 19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열린 2019~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리버풀FC과의 홈경기에서 상대 공격수 디보크 오리기를 수비하는 과정에서 힘차게 공을 걷어내고 있다. 아틀레티코는 디펜딩 챔피언인 리버풀을 상대로 전반 4분 코너킥 상황에서 사울 니게스가 골대 앞 혼전 상황을 뚫고 선제골을 터뜨린 데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마드리드 로이터 연합뉴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수비수 시메 브르살리코(왼쪽)가 19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열린 2019~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리버풀FC과의 홈경기에서 상대 공격수 디보크 오리기를 수비하는 과정에서 힘차게 공을 걷어내고 있다. 아틀레티코는 디펜딩 챔피언인 리버풀을 상대로 전반 4분 코너킥 상황에서 사울 니게스가 골대 앞 혼전 상황을 뚫고 선제골을 터뜨린 데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마드리드 로이터 연합뉴스

2020-02-20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