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책도 없는 농구협회, 2012년 런던올림픽 ‘데자뷔’

입력 : ㅣ 수정 : 2020-02-19 18: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문규 여자농구 감독 경질 파문 확산
농구협, 소통 미흡이라는 모호한 이유로
도쿄올림픽 5개월 남기고 사령탑 교체
2012년에도 3개월 전 임달식 감독 경질
당시 협회 이사 ‘보복성 인사’ 소문 돌아
대표팀, 올림픽 예선서 약체 日에도 대패
이문규 여자농구 대표팀 감독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문규 여자농구 대표팀 감독
연합뉴스

대한농구협회 경기력향상위원회가 올림픽 본선 진출을 이끈 이문규 여자농구대표팀 감독을 지난 18일 사실상 경질하면서 밝힌 이유가 모호하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일각에서는 8년 전 협회가 런던올림픽 직전 당시 임달식 여자농구대표팀 감독을 납득하기 힘든 이유로 경질해 본선 진출에 실패하고 이후 여자농구대표팀 암흑기를 초래했던 전례에서 교훈을 얻지 못하고 다시 답습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협회는 19일 이 감독과의 계약을 연장하지 않는 이유로 “팬이나 미디어, 연맹과의 소통이 미흡했다”는 점을 들었다. 그러면서 논란이 됐던 선수 혹사나 불화 때문은 아니라고 밝혔다. 한마디로 팬들한테 인기가 없고 언론에 친화적이지 않으며 연맹 말을 잘 안 들었다는 뉘앙스로 읽힌다. 하지만 이런 평가가 사실이라 하더라도 올림픽 본선 진출 가능성이 희박했던 약체팀을 이끌고 극적으로 12년 만에 올림픽 본선 진출을 이뤄 낸 감독을 올림픽이 불과 5개월여 남은 시점에 경질할 사유로는 약하고 잣대가 주관적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협회의 근본적 문제는 치유하지 않은 채 ‘감독 경질’이라는 이벤트로 국면을 호도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심도 제기된다. 경기력 향상위원회는 대표팀 주전 박지수가 지적했던 외국팀과의 친선경기 주선 등 경기력 향상 문제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협회의 이번 결정은 2012년의 데자뷔 느낌을 준다. 그해 4월 농구협회 강화위원회는 런던올림픽을 불과 3개월 앞두고 임달식 당시 여자농구대표팀 감독을 경질한 뒤 이호근 당시 삼성생명 감독에게 사령탑을 맡겼다. 여자프로농구 우승팀 감독을 대표팀 감독으로 선임하던 관례를 뒤엎은 것이다.

협회는 당시 “임 감독이 그동안 국제대회에서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해 변화가 필요했다”고 경질 사유를 밝혔다. 하지만 임 감독은 여자프로농구 신한은행의 6연속 통합우승을 이끌었고 2009년부터 대표팀을 이끌어 2010년 세계선수권 8강과 아시안게임 은메달, 2011년 아시아선수권 준우승이란 준수한 성적을 냈다는 점에서 납득하기 힘든 경질 사유라는 지적이 나왔다. 일각에서는 임 감독이 아시아선수권 대표팀을 꾸릴 때 협회 기술이사인 A씨가 추천한 B씨를 코치로 받아들이지 않은 데 따른 보복성 인사라는 미확인 소문도 나돌았다.

그 결과 새 감독 체제하의 대표팀은 최종 예선에서 약팀인 일본에 졸전 끝에 28점 차로 대패했고, 1996년 올림픽 이후 4회 연속 본선에 진출했던 대기록이 16년 만에 깨졌다. 그 여파는 2016년 올림픽 진출 실패로 이어졌고, 한때 세계랭킹 9위까지 올랐던 한국여자농구는 2020년 현재 19위로 떨어지며 일본(10위)에도 뒤처졌다.

최영권 기자 story@seoul.co.kr
2020-02-20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