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물 빅매치에 ‘종로 없는 종로선거’… “정권” 외쳐도 공약이 관건

입력 : ㅣ 수정 : 2020-02-28 15: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8~21대 총선 후보 출마 메시지 분석
황교안 출마 선언문에 ‘정권’ 19번 사용
‘종로’ 6번 나왔지만 지역민 삶과는 무관
이낙연 수락문도 연관성 없는 ‘국민’ 강조
“담론으론 힘들어… 선거 중반 공약 쟁점”
지역 이해 반영 맞춤형 정책이 당락 좌우
‘이낙연-황교안’ 종로 빅매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가 7일 4.15 총선에서 서울 종로에 출마하겠다고 공식 선언했다. 이로써 ‘대한민국 정치1번지’인 종로를 무대로 이미 출마를 선언한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의 ‘총선 빅매치’가 성사됐다. 2020.2.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낙연-황교안’ 종로 빅매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가 7일 4.15 총선에서 서울 종로에 출마하겠다고 공식 선언했다. 이로써 ‘대한민국 정치1번지’인 종로를 무대로 이미 출마를 선언한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의 ‘총선 빅매치’가 성사됐다. 2020.2.7
연합뉴스

서울 종로는 이른바 ‘정치 1번지’로 불리며 선거 때마다 전국적인 주목을 받는다. 특히 총선에는 거물급 정치인들이 도전장을 던져 ‘빅매치’를 연출하기도 한다. 그러나 그간 종로에 출마했던 후보들이 선거 전체를 아우르는 ‘거대 담론’을 주로 제기하면서 오히려 지역구 종로는 뒷전으로 밀렸던 것으로 나타났다. ‘종로 없는 종로 선거’가 매번 치러진 것이다.

19일 서울신문이 18~21대 총선 종로 후보들의 출마 메시지를 분석한 결과 종로 선거에서 가장 흔하게 등장한 키워드는 ‘정권’이었다. 이번 4·15 총선에서 종로에 출마하는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출마 선언문에 이 단어를 19번 썼다.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끝장내는 정권 심판의 분수령”처럼 주로 정권을 심판하자는 메시지를 담아서다. ‘종로’는 6번 나왔지만 지역민의 삶과는 무관한 것이 대부분이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출마 수락문에서 “국민께 위로와 희망을 드리도록 노력하겠다. 국민께 아무런 도움도 되지 못하고 오히려 불안만 드리는 저급한 정쟁을 삼가겠다”고 ‘국민’을 강조한 일성을 뱉었다. 짧은 수락문에는 ‘국민’과 ‘영광’이 각각 4번 나왔다.

지난 20대 총선에서 오세훈 당시 새누리당 후보는 ‘험지’라는 단어를 반복 사용했다. 황 대표가 ‘험지 출마’ 선언 끝에 종로에 나선 것과 겹쳐진다. 오 후보는 종로 승리로 수도권과 전국 선거 판세를 견인하겠다고 했지만 민주당 정세균 후보에게 졌다.

정 후보도 야당 입장에서 도전했던 19대 총선에서는 출마 선언문에 ‘정권’ 11번, ‘승리’ 8번, ‘교체’ 7번을 썼다. 18대 총선에서 손학규 통합민주당 후보도 정권 심판과 수도권 선거의 선봉에 서겠다는 각오를 강조했다.

그러나 과거 선거 결과를 보면 종로 선거는 정권심판론 같은 거대 메시지만으로는 승리를 담보할 수 없다는 사실이 드러난다. 인물과 구도의 대결보다는 오히려 지역에 대한 이해와 맞춤형 정책 등이 결국 승패를 좌우한다는 분석도 나온다. 최창렬 용인대 교수는 “종로는 동네마다 특성이 다르고 소득 격차도 크기 때문에 선거 중반 이후로 가면 지역 공약도 쟁점이 될 것”이라면서 “지난 총선 당시 정 후보는 동네 구석구석을 훑으며 민심을 얻었는데 오 후보는 다른 지역에 지원을 나가면서 역전을 당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JTBC가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17~18일 이틀간 51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3% 포인트)에 따르면 이 전 총리와 황 대표의 지지율은 각각 54.7%, 37.2%로 나타났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2020-02-20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