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병원, 의심환자에 응급실 폐쇄…양산부산대병원 환자 ‘음성’

입력 : ㅣ 수정 : 2020-02-20 01: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운대백병원, 개금백병원 의심환자 2명도 모두 음성
임시 폐쇄된 해운대 백병원 응급실 부산 해운대 백병원을 방문한 40대 여성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역학조사가 진행돼 해당 병원의 응급실이 19일 임시 폐쇄됐다. 2020.2.1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임시 폐쇄된 해운대 백병원 응급실
부산 해운대 백병원을 방문한 40대 여성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역학조사가 진행돼 해당 병원의 응급실이 19일 임시 폐쇄됐다. 2020.2.19 연합뉴스

하루 동안 대학병원 응급실 4곳 잇단 폐쇄

코로나19 ‘음성’ 판정 후 해제 조치

부산대병원이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환자 내원으로 응급실을 긴급 폐쇄했다. 이날 하루 의심 환자 내원으로 인해 부산·경남 내 대학병원 네 곳이 잇따라 응급실을 폐쇄했다. 이후 부산 해운대백병원, 개금백병원, 경남 양산부산대병원의 의심 환자들은 역학 조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이 나왔다. 이들 병원에 내려진 폐쇄 조치는 해제됐다.

부산대병원은 이날 오후 9시 20분쯤 코로나19 의심 환자로 인해 응급실을 폐쇄한다고 밝히고 이 환자에 대해 긴급 진단 검사를 벌이는 있다고 설명했다. 검사 결과는 약 6시간 후 나올 예정이다.

경남 양산부산대병원 응급실에 심정지 상태로 실려왔던 중국인 환자는 오후 10시 40분쯤 코로나19 확인 결과 음성으로 확인됐다.

양산부산대병원은 이날 오후 4시쯤 두통과 가슴통증으로 쓰러져 심정지 상태의 한 50대 중국인 여성이 119구급차로 응급실에 실려 와 오후 6시부로 응급실을 긴급 폐쇄했었다. 이달 초 중국 칭다오에서 입국한 것으로 알려진 이 여성은 응급치료를 받았으나 현재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19일 오후 3시 30분 부산 진구 개금동에 있는 부산백병원이 오전까지 폐쇄됐다.

▲ 19일 오후 3시 30분 부산 진구 개금동에 있는 부산백병원이 오전까지 폐쇄됐다.



앞서 해운대백병원과 개금 부산백병원은 각각 40대 여성과 70대 남성 내원 환자에 대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파악하기 위한 역학 조사를 벌였고 두 사람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부산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50분쯤 해운대백병원에서 폐렴증세를 보인 A씨에 대한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이 나왔다. 개금백병원에서 이송됐던 70대 의심환자 B씨도 오후 10시 44분쯤 음성으로 판정됐다.

A씨는 이날 오전 11시 50분쯤 A씨 해운대백병원 응급실을 방문했다. 의료진은 A씨의 엑스레이 검사 결과 코로나19로 인한 폐렴 증세 가능성을 의심하고 검체를 채취해 부산보건환경연구원에 넘기고 오후 2시부터 응급실을 폐쇄했다.

B씨는 오후 3시 30분쯤 개금백병원 응급실에 구급차를 타고 도착했다. B씨는 폐질환으로 오래 전부터 개금백병원 등에서 치료를 받아왔고 경북 경산에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