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비판 사설 실은 외신매체 특파원 기자증 취소

입력 : ㅣ 수정 : 2020-02-19 21: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WSJ, 인종차별적이고 혐오적 표현...외신기자 법률 따라 처리”
중국 당국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미숙을 이유로 중국을 혐오의 대상으로 표현한 월스트리트저널(WSJ)에 항의하고자 베이징 특파원 3명의 외신 기자증을 취소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9일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은 아시아의 병자’라는 문구가 들어간 사설을 게재한 WSJ에 대해 어떤 조처를 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겅 대변인은 “지난 3일 WSJ는 미국의 국제정치 학자 월터 러셀 미드가 기고한 ‘중국은 진짜 아시아의 병자다’라는 제목의 사설을 보도했다”면서 “이 글은 중국 정부와 중국 인민의 방역 노력을 헐뜯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WSJ 편집자는 여기에 ‘중국은 진정한 아시아의 병자’라는 인종차별적이고 소름 끼치는 제목을 달았다”면서 “이는 중국 인민의 극렬한 분노를 불러일으키고 국제사회의 광범위한 비난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중국은 이에 대해 WSJ 측에 여러 차례 교섭을 제기하고 중국의 엄정한 입장을 전달했다”면서 “WSJ이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고 공개적인 사과와 관련자 처벌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고 말했다. 겅 대변인은 “하지만 유감스럽게도 WSJ는 오늘까지도 공식적인 사과는 물론 관련자 처벌에 대해서도 아무 조치를 하지 않았다”면서 “중국은 외신기자 사무에 관한 법률에 따라 이날부터 베이징 주재 WSJ 기자 3명의 외신 기자증을 회수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국 인민은 인종차별적인 논조로 중국을 악의적으로 모함하는 매체를 환영하지 않는다”면서 “중국은 앞으로도 국제관례와 법에 따라 각국 외신 기자에게 편의를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