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맥킨지 “아시아 은행, 급진적인 변화 해야 살아남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2-19 19:39 금융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핀테크 업계의 시장 점유가 빠르게 늘어나면서 한국을 비롯한 중국, 일본, 태국 등 아시아 은행들이 생존을 위협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컨설팅회사 맥킨지&컴퍼니가 18일 발표한 ‘디지털 시대 은행의 변화(How Asia is reinventing banking for the digital age)’ 보고서는 기존 은행이 급진적인 변화를 하지 않으면 살아남기 어렵다고 진단했다.

보고서는 이러한 우려를 뒷받침하는 근거로 핀테크 업계가 아시아 은행 시장을 빠르게 장악하고 있는 점을 지적한다. 대표적으로 한국 최대 소셜네트워크서비스 카카오톡은 인터넷은행인 카카오뱅크를 2017년에 출범시켰고, 일본의 최대 이커머스 라쿠텐이 은행사업을 보험, 투자, 디지털뱅킹 등 서비스를 확장시켰다. 중국 텐센트의 메신저 위챗은 위뱅크를 통해 고객에게 대출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핀테크 업계가 편리한 디지털뱅킹 서비스를 보여주고 있다.

특히 맥킨지는 “전세계 매매거래가 결제되는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맥킨지의 ‘글로벌 결제 지도(global payments map)’에 따르면 중국 비현금 거래 규모의 99%는 전자결제로 이뤄지고 전 세계적으로는 45%를 차지하고 있다”라며 아시아에서 가장 잘 알려진 핀테크 알리페이와 위챗페이의 영향력을 언급했다.

또한 모바일 결제 매장을 확대하기 위한 중국 알리페이와 인도네시아 국영은행 BRI (Bank Rakyat Indonesia)의 협업 그리고 태국 상업은행 카시콘뱅크(kasikornbank)와 싱가포르 그랩의 모바일 지갑 ‘그랩페이(Grab Pay)’ 등의 움직임도 아시아 디지털뱅킹 시장의 변화를 전체적으로 보여준다고 말한다.

보고서는 “투자자들이 아시아 은행 시장 전망을 부정적으로 평가했다”며 “경제성장 둔화와 더불어 아시아 지역 내 핀테크와 거대 기술기업들의 금융 시장 교란을 요인으로 뽑았다”고 밝힌다.

맥킨지는 “아시아 은행이 앞으로 더 힘든 상황에 직면할 것”으로 예상했다. 세계 경제성장이 둔화하면서 자산건정성이 떨어지고, 세계 경제 전망이 불확실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보고서는 “아시아 은행업계의 매출증가율이 초기에 두 자리수도 보였지만 지난 10년 동안 연 5% 수준에 멈췄다”고 말했다.

한편 보고서는 “아시아 지역은 세계 은행 시장에서 주요 성장 동력”이며 “자산규모로 보면 세계 100대 은행 중 40곳 이상이 아시아계 은행으로 전 세계 100대 은행의 시가총액 중 50%를 차지하고 있고, 지난 10년 동안 세계 가장 큰 규모의 지역 은행 시장으로서 7000억 달러 이상 세전 수익을 창출해 2018년 기준으로 전체 세계 은행 이익의 37%를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기회가 많은 땅”이라고 말한다.

보고서는 “은행이 거대 시장에서 없어지지 않으려면 이익을 더 창출할 수 있는 새로운 비지니스 모델과 더불어 은행의 존재 이유에 대한 새로운 정의를 내려야 한다”며 “책임이 있는 금융 관리자로서의 역할을 잘 수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윤연정 기자 yj2gaze@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