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공효진 오지마” 인종차별 논란 불거진 버버리

입력 : ㅣ 수정 : 2020-02-19 11: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버버리의 홍보대사 유아인. [버버리]

▲ 버버리의 홍보대사 유아인. [버버리]

런던 패션쇼에 아시아 국가 연예인·기자단 초청 자제 요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되며 올해 영국 런던패션위크 버버리 쇼에 초청됐던 배우 공효진과 유아인의 참석이 무산됐다.

18일 버버리 코리아에 따르면 영국 버버리 본사는 전날(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2020 가을·겨울(AW) 버버리 컬렉션 쇼’에 한국을 포함해 중국, 일본, 홍콩 등 아시아에서 일하는 직원들과 연예인을 포함한 아시아의 유명인들을 초청했으나 코로나19 예방을 이유로 초청을 취소했다.

버버리는 매년 두 차례 열리는 런던패션위크에 한국 연예인과 버버리코리아 임직원을 초청한다. 당초 참석 예정이었던 배우 유아인과 공효진도 초청 명단에서 제외됐다. 유아인의 경우 버버리의 앰배서더(홍보대사)로 올겨울 글로벌 광고 모델로 참여했고, 작년 9월에도 런던 패션쇼에도 참석했던 터라 의구심을 자아냈다.

버버리 측은 “코로나19 감염 예방 차원에서 아시아에서 출장 가는 버버리 임직원과 손님(연예인)들의 참석을 취소했다”며 “이는 손님들과 협의 후 내린 결정으로, 참석자들의 안전을 위해 고심 끝에 내린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영국 등 유럽에 주재 중인 아시아 기자들은 초청한 것으로 알려진다.
공효진 유아인 [인스타그램]

▲ 공효진 유아인 [인스타그램]



일각에서는 “인종차별적인 처사”라는 비난도…

배우 유아인과 공효진 측은 “예방 차원에서 양측이 협의한 결과”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패션업계는 버버리가 코로나19 사태에 과잉 반응해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고 있다.

같은 영국 브랜드인 멀버리와 비비안 웨스트우드 등은 아시아인을 초청해 행사를 진행했고, 구찌와 프라다도 오는 19일과 20일 밀라노에서 열리는 패션쇼에 각각 한국 연예인 아이유와 블랙핑크 멤버 리사를 초청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