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간 건물 쓴 예비후보 곤욕

입력 : ㅣ 수정 : 2020-02-19 09: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 확진환자 다녀간 수성보건소 폐쇄 18일 31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의심 환자가 앙성 판정을 받은 대구시 수성구 보건소가 폐쇄됐다. 2020.2.18/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로나 확진환자 다녀간 수성보건소 폐쇄
18일 31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의심 환자가 앙성 판정을 받은 대구시 수성구 보건소가 폐쇄됐다. 2020.2.18/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병원이 폐쇄되면서 같은 건물에 있는 총선 예비후보도 선거사무실 문을 잠정적으로 닫게 됐다.

미래통합당 대구 수성갑 조정 예비후보는 “질병관리본부로부터 특별히 들은 이야기는 없지만 이 상황에 선거운동을 하기는 맞지 않는다고 판단해 집에 들어와서 업무 중”이라고 18일 밝혔다.

그의 선거사무실은 국내 31번째 확진자이자 대구 첫 확진자인 61세 여성 A씨가 입원했던 수성구 범어동 새로난 한방병원과 같은 건물 3층을 사용하고 있다.

변호사인 조 예비후보는 병원 폐쇄 조치에 따라 선거운동은 당분간 하지 않기로 했으며 방역 당국지침에 따르고 알맞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오는 19일 오후 3시 30분 국회에서 열릴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 면접은 조 예비후보자만 별도로 진행하기로 결정됐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