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옛날이여!… 국민 관심 밖인 ‘안’

입력 : ㅣ 수정 : 2020-02-19 02: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철수, 복귀 때 반짝 인기 뒤 ‘잠잠’
국민의당 창당 등 큰 주목받지 못해
‘안철수’라는 브랜드 파워는 남아 있어
안철수 전 의원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안철수 전 의원
연합뉴스

19일로 귀국 한 달을 맞는 안철수 전 의원이 ‘중도 실용 정치’를 주장하며 국민의당(가칭) 창당에 박차를 가하고 있지만 좀처럼 존재감을 드러내지 못하고 있다. 지난달 정계 복귀로 관심이 반짝 치솟기도 했으나 후속 행보는 큰 주목을 받지 못하는 모양새다.

18일 구글 트렌드를 통해 최근 3개월간 ‘안철수’에 대한 관심도를 분석한 결과 최근 안 전 의원에 대한 관심도는 정계 복귀 이전 수준으로 돌아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안 전 의원이 최근 3개월 사이 인터넷상에서 가장 많이 회자된 때는 지난달 2일이었다. 페이스북을 통해 정계 복귀를 선언한 날이다.

이후 귀국, 현충원 참배 등 공식일정을 소화하며 주목을 받았지만 복귀를 선언한 날을 넘어서지는 못했다. 지난달 2일의 트렌드 지수를 100으로 놓고 봤을 때 귀국일인 지난달 19일은 66, 공식일정 첫날인 지난달 20일은 85를 기록했다. 지난 15일에는 20까지 낮아졌다. 가장 많이 회자됐던 지난달 2일과 비교할 때 관심도가 20% 수준으로 떨어졌다는 의미다. 이는 귀국 전 ‘고점’이었던 지난해 12월 18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안 전 의원이 돌아오면 전권을 주고 물러나겠다”고 발언한 때와 비슷한 수준이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이 영입 인재 및 공약 발표, 보수통합, 후보 공천 등으로 연일 이슈를 만드는 동안 국민의당은 존재감을 드러낼 수 있는 사안을 만들지 못하고 있다. 안 전 의원이 문재인 정부에 날을 세운 비판을 연일 이어 가고 있지만 정작 국민에게 국민의당을 각인시킬 인물과 정책 등을 내놓지 못한다는 비판도 따른다.

다만 ‘안철수’라는 개인 브랜드 파워는 남아 있다. 차기 대권주자로 거론되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와 안 전 의원의 검색어를 같은 기간 구글 트렌드로 분석한 결과 황 대표가 단식 중 쓰러진 지난해 11월 27일의 ‘황교안’ 관심도를 100으로 놨을 때 안 전 의원의 관심도 평균값은 19로 나타났다. 황 대표의 24보다는 낮지만 이 전 총리의 16보다는 높은 수치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2020-02-19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