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명 ‘셀프 제명’… ‘빈 껍데기’ 바른미래

입력 : ㅣ 수정 : 2020-02-19 02: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의원 과반수… 지역구 의원도 탈당 예고
손학규 “정당법 위반한 무효” 공문 보내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신당참여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2020.2.17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신당참여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2020.2.17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3당 합당’ 후 손학규 대표의 퇴진 문제를 둘러싸고 극심한 진통을 겪은 바른미래당이 소속 의원 과반수를 스스로 제명했다. 남은 지역구 의원들도 탈당을 예고한 가운데 손 대표 측은 ‘셀프 제명’ 절차의 위법성을 지적하며 “무효”라고 맞섰다. 다만 채이배 의원이 당에 남겠다는 의사를 밝히고 있어 당분간은 ‘의원 0명’ 정당으로까지 전락하지는 않을 전망이다.

바른미래당은 18일 의원총회에서 비례대표 의원 9명을 제명하기로 의결했다. 셀프 제명된 의원은 김삼화·김수민·신용현·이동섭·이태규 등 안철수계 의원 5명과 김중로·이상돈·임재훈·최도자 의원이다. 의총에는 이들 9명을 비롯해 권은희·김동철·박주선·주승용 등 총 13명이 참석했다. 박선숙·박주현·장정숙·채이배 의원 등은 입장 표명 없이 참석하지 않았지만 제명 요건인 재적의원 3분의2 찬성은 충족했다.

이로써 바른미래당 소속 의원은 17명에서 8명으로 줄었다. 지역구 의원들은 탈당을 고심하면서도 손 대표가 1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퇴진 의사를 내비칠지 지켜본다는 입장이다. 대통합추진위원장인 박주선 의원은 의총에서 “(바른미래당이) 정치 불신과 비하만 자초한 정당이 아니었나 하는 자괴감이 든다”고 토로했다. 김동철 의원은 “이제는 (비례의원들을) 풀어 드리는 게 옳다고 생각한다. 각자 길을 가지만 다시 큰 바다에서 만나야 한다”고 말했다. 손 대표가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 3개 정당의 합당 합의문을 계속 추인하지 않으면 지역구 의원들은 탈당 후 개별 입당 형식으로 대안신당과 민주평화당의 통합 신당에 입당할 가능성이 있다.

손 대표 측은 이날 제명된 의원들에게 공문을 보내 “당헌·당규와 정당법을 위반한 무효행위”라면서 “당적 변경 시 탈당으로 간주돼 의원직을 상실할 수 있다는 점을 인지하라”고 경고했다. 손 대표 측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이 사안의 절차적 적법성 등에 관한 유권해석을 요청했다.

채이배 의원은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미래세대와 가장 먼저 접촉하면서 얘기해 온 사람으로서 당에 남아서 그들이 올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보겠다”고 밝혔다.

한편 안철수 전 의원의 신당인 국민의당(가칭)은 이날 제명으로 힘을 얻게 됐다. 현역 의원 없는 정당으로 총선을 치를 최악의 상황을 벗어나 의원 6명이 함께하게 됐다. 다만 최근까지 안철수계로 분류됐던 김중로 의원은 미래통합당에 입당할 예정이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2020-02-19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