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픈 트레이드 된 대형 트레이드… 깊어진 KCC의 고민

입력 : ㅣ 수정 : 2020-02-18 20: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작년 11월 이대성·라건아 포함 2대4 교환
국가대표 라인업 구성에 유력 우승후보로
기존 조직력 와해되면서 시너지 효과 없어
라건아 부상 겹치며 샐러리캡 딜레마 갇혀
라건아가 지난 13일 경기 안양체육관에서 열린 안양 KGC와의 경기에서 브랜든 브라운과 충돌 후 고통스러워하고 있다. KBL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라건아가 지난 13일 경기 안양체육관에서 열린 안양 KGC와의 경기에서 브랜든 브라운과 충돌 후 고통스러워하고 있다. KBL 제공

국가대표급 선수들 영입으로 슈퍼팀을 꿈꾸던 전주 KCC에게 비극이 드리우고 있다. 잘 나가던 팀에 좋은 선수가 합류해도 시너지효과가 없더니, 이제는 대형 트레이드에 팀의 미래까지 발목 잡혔다. KCC의 이번 시즌은 ‘팀보다 위대한 선수는 없다’는 스포츠계의 격언을 다시 한번 보여주는 사례로 자리매김하는 모양새다.

KCC가 시즌 막바지를 앞두고 라건아의 부상으로 깊은 고민에 빠졌다. 라건아는 지난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8번째 시즌이 예상보다 일찍 끝났다. 무릎 부상으로 2~3개월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지난 13일 경기 안양체육관에서 열린 안양 KGC와의 원정 경기 4쿼터에서 브랜든 브라운과 충돌한 여파였다.

KCC로서는 그야말로 날벼락이다. 시즌 마지막 휴식기를 맞이해 팀을 재정비할 시간이지만 핵심 퍼즐이 빠졌기 때문이다. KCC는 지난해 11월 울산 현대모비스로부터 라건아와 이대성을 영입하고 리온 윌리엄스와 박지훈, 김국찬, 김세창을 보내는 대형 트레이드를 성사시켰고, 송교창과 이정현이라는 국가대표급 선수들에 이대성과 라건아까지 가세하자 독보적인 ‘슈퍼팀’으로 부상했다.

그러나 새로운 선수들의 가세는 기존 선수들과 엇박자를 내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KCC는 트레이드 전까지 국내 선수들이 경기당 평균 59.85점(74.45%)을 책임졌다. 그러나 라건아 영입 이후 외국인 선수 득점은 20.54점(25.55%)에서 23.25점(29.85%)으로 상승한 반면 국내 선수들 득점이 54.64점(70.15%)으로 떨어졌고 이대성의 역할이 이정현, 송교창과 겹치는 문제가 발생하며 조직력도 무너졌다. 트레이드 전 8승 5패로 선전하던 KCC는 트레이드 후 14승 14패로 5할 승률을 겨우 유지했다. 4위에 위치해있지만 최근의 경기력으론 3.5경기차인 7위 현대모비스에게 잡힐 가능성도 있다.

게다가 특별 귀화선수인 라건아로 인해 KCC는 외국인 선수 샐러리캡이 70만 달러가 아닌 42만 달러(1명 최대 35만 달러)로 낮아지는 규정을 적용 받는다. 이에 따라 KCC는 찰스 로드를 연봉 35만달러에 보유하고 있다. 로드를 데리고 다른 외국인 선수를 구하려면 7만 달러 짜리 선수를 알아봐야하는데 좋은 선수를 데려올 수 있을지 불확실하다. 로드를 내보내고 42만 달러를 나눠서 쓴다면 가능한 일이지만 새로 영입된 선수들이 얼마나 적응할지도 문제다. 슈퍼팀을 꿈꾸었던 KCC로서는 지난해의 야심찬 트레이드가 슬픈 트레이드가 되면서 남은 시즌까지 어려워지는 상황에 직면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