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남구, 중국 우호교류 도시 2곳 마스크 등 지원

입력 : ㅣ 수정 : 2020-02-18 19: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울산 남구가 중국 우호교류 도시 2곳에 마스크와 방호복을 지원했다.

남구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피해가 심각한 중국 우호교류 도시 2곳에 마스크와 방호복을 지원했다고 18일 밝혔다.

남구는 이날 중국 랴오닝성 랴오양시에 마스크 1000장과 방호복 200벌을, 장쑤성 옌청시에 마스크 1000장을 각각 보냈다.

앞서 지난 13일에는 어려운 시기를 잘 극복하기를 바라는 메시지를 담은 동영상을 제작해 랴오양시 시청과 옌청시 방송국에 보내 도시로부터 감사 서한문을 받기도 했다. 남구청장 권한대행인 김석겸 부구청장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교류 도시에 힘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남구는 2003년 랴오양시, 2016년 옌청시와 협약을 맺고 문화, 관광, 체육 등 분야에서 교류하고 있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