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하이난 방문후 사망 30대 한국남성은 코로나 의심환자

입력 : ㅣ 수정 : 2020-02-18 15: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질병관리본부 지역사회 감염 확대에 “코로나19 새 국면”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8일 “코로나19 발생이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고 있다”며 지역사회 감염이 확인된 국가나 지역의 방문객, 의료기관,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감염예방 수칙 준수를 거듭 당부했다.

정은경 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국내에서 어제와 오늘 여행력이 없는 환자가 3명 나왔고 아직은 역학적 연관성을 단정하긴 어렵지만, 사례정의를 확대하고 많은 검사를 시행하면 유사한 환자가 보고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새로운 국면’이라고 말씀드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홍콩과 싱가포르, 일본, 태국, 대만 등 해외에서는 최초에는 중국으로부터 유입된 환자와 환자의 지인들, 밀접접촉자 중에서 환자가 발생하는 양상이었다가 2월 중순경부터는 지역사회의 역학적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은 환자들이 보고되고 있다”며 “우한발로 시작된 유행이 2차, 3차 감염자를 통해서 또 다른 그런 유행으로 진행되는 그런 국면”이라고 설명했다.

국내에서는 감염원이 파악되지 않은 3명의 확진 환자(29·30·31번)가 나온 상태다. 해외 여행력이 없고 확진자 접촉력도 드러나지 않아 지역사회 감염 가능성이 짙어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31번 여성 환자는 대구의료원에 격리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새로 확인된 31번째 환자(59년생, 한국 국적)는 의료기관(새로난한방병원, 대구 수성구)에 2월 7일부터 입원치료 중 2월 10일경부터 발열이 있었다고 밝혔다.

31번 환자에 대해 지난 14일 실시한 영상 검사상 폐렴 소견을 확인하여 항생제 치료 등을 실시하던 중, 17일 대구 수성구 보건소를 방문하여 실시한 진단검사 결과 18일 확진되었다고 설명했다. 현재 31번 환자는 대구의료원에 격리입원 중이다.

31번 환자는 2019년 12월 이후 현재까지 외국을 방문한 적이 없었다고 진술해 감염원, 감염경로와 접촉자에 대해서는 즉각대응팀, 관할 지자체가 함께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29번째 확진 환자(38년생, 한국 국적)는 증상 발현일 이전 2주간(1월 20일~2월 4일)의 행적을 토대로 조사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29번 환자는 증상 발현일 이전에 종로노인종합복지관, 기원 등을 이용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29번 환자의 부인인 30번째 확진 환자(52년생, 한국 국적)의 접촉자는 현재까지 20명이 확인되었고, 접촉자에 대해서는 자가격리 등 조치 중이다.

첫 지역사회 감염 29번 환자 가족 경인아라뱃길 방문

30번 환자는 2월 6일경 기침, 오한, 근육통 증상이 발생하였으며, 증상 발현 1일 전부터 격리 시점까지 의료기관, 약국 등을 방문하였으며, 방문한 장소 및 접촉자에 대해 추가 조사 중이다.

30번 환자는 2월 5~7일 도보로 서울시 중구 소재 회사 출근했으며 8일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을 외래 방문했다.

10일에는 강북서울외과의원을 방문하고, 10시쯤 지하철 이용하여 지인들과 함께 인천시 중구 용유도를 방문했다. 점심 식사 후 지하철 이용하여 경인아라뱃길 방문하고, 지하철로 동묘앞역에 이동해 오후 6시 55분쯤 종로구 단골온누리약국을 방문했다.

13일에는 12시쯤 종로구 명륜진사갈비 서울동묘점을 방문했고, 오후 1시 40분쯤 종로구 스타벅스 동묘앞역점을 방문했다.

14일에는 오전 9시 20분쯤 택시를 이용하여 중구 소재 회사에 출근했고, 10시 20분쯤 걸어서 강북서울외과의원과 단골온누리약국을 방문했다.

15일에는 남편인 29번 환자의 간호를 위해 성북구 고려대 안암병원을 방문했고, 16일에는 고려대 안암병원 방문 후 귀가했다. 이어 관할 보건소 선별진료소 진료를 거쳐 확진 판정을 받고 서울대학교병원으로 이송됐다.

중국 방문 후 숨진 30대 한국 남성은 의심환자

한편 코로나19 의심환자로 분류된 30대 한국인 남성이 지난 1월 중국 하이난을 다녀왔으며, 이날 오전 숨지기 전 심폐소생술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서울 관악구 조원동에 거주하는 39세 남성이 이날 오전 10시25분쯤 인근 병원으로 이송 도중 숨졌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전날 밤부터 몸살 기운이 있었으며, 의식과 호흡이 없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 구급대원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정 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해당 남성은 숨지기 직전에 응급실로 이송돼 심폐소생술 구역에서 처치를 받았다”며 “현재 검체에 대한 바이러스 검사가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중국 하이난성의 코로나19 확진환자 숫자는 162명이며, 바이러스가 발발한 후베이성은 5만 8000명이 넘는다.

이 남성의 검사 결과는 이날 오후 6시쯤 나올 예정이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