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포토] 故 유재국 경위 영결식

입력 : ㅣ 수정 : 2020-02-18 13: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8일 서울 송파구 경찰병원에서 엄수된 고(故) 유재국 경위의 영결식이 진행되고 있다. 한강경찰대 소속인 고 유 경위는 지난 15일 서울 가양대교 인근에서 투신한 실종자를 수색하던 중 다리 구조물에 몸이 끼어 물 밖으로 나오지 못하다 구조대에 의해 구조됐으나 끝내 숨졌다. 2020.2.18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8일 서울 송파구 경찰병원에서 엄수된 고(故) 유재국 경위의 영결식이 진행되고 있다. 한강경찰대 소속인 고 유 경위는 지난 15일 서울 가양대교 인근에서 투신한 실종자를 수색하던 중 다리 구조물에 몸이 끼어 물 밖으로 나오지 못하다 구조대에 의해 구조됐으나 끝내 숨졌다. 2020.2.18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18일 서울 송파구 경찰병원에서 엄수된 고(故) 유재국 경위의 영결식을 찾은 동료 경찰관들이 고인의 영정을 앞에 두고 묵념하고 있다. 한강경찰대 소속인 고 유 경위는 지난 15일 서울 가양대교 인근에서 투신한 실종자를 수색하던 중 다리 구조물에 몸이 끼어 물 밖으로 나오지 못하다 구조대에 의해 구조됐으나 끝내 숨졌다. 2020.2.18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8일 서울 송파구 경찰병원에서 엄수된 고(故) 유재국 경위의 영결식을 찾은 동료 경찰관들이 고인의 영정을 앞에 두고 묵념하고 있다. 한강경찰대 소속인 고 유 경위는 지난 15일 서울 가양대교 인근에서 투신한 실종자를 수색하던 중 다리 구조물에 몸이 끼어 물 밖으로 나오지 못하다 구조대에 의해 구조됐으나 끝내 숨졌다. 2020.2.18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18일 서울 송파구 경찰병원에서 엄수된 고(故) 유재국 경위의 영결식이 진행되고 있다. 한강경찰대 소속인 고 유 경위는 지난 15일 서울 가양대교 인근에서 투신한 실종자를 수색하던 중 다리 구조물에 몸이 끼어 물 밖으로 나오지 못하다 구조대에 의해 구조됐으나 끝내 숨졌다.

2020.2.18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