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규 4집 선주문 402만장…자체 최고

입력 : ㅣ 수정 : 2020-02-18 11: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개월여만…21일 퍼포먼스 필름도 공개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 ‘맵 오브 더 솔:7’의 선주문량이 402만 장을 넘어서며 자체 신기록을 기록했다.

18일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의 앨범 유통사인 드림어스컴퍼니가 집계한 이 앨범의 국내외 선주문량이 전날 기준 402만 장을 돌파했다. 이는 방탄소년단의 앨범 역대 최다 기록으로 예약 판매를 시작한 지난 1월 9일 이후 1개월여 만이다. 선주문이란 출시되지 않은 앨범에 대해 유통업체가 도·소매 업체로부터 미리 받은 주문을 말한다.

21일 오후 6시 전세계에 동시에 공개되는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7’은 총 20곡으로 구성돼 있다. 이 중 타이틀곡 ‘온(ON)’의 뮤직비디오 ‘키네틱 매니페스토 필름’도 함께 공개해, 퍼포먼스의 정점을 보여줄 예정이다. 이와 함께 세계적인 팝 가수 시아가 피처링한 버전도 공개한다.

첫 TV 출연은 21일(현지시간) 미국 NBC 유명 모닝 토크쇼인 ‘투데이 쇼’에서 할 예정이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뉴욕 록펠러 플라자에서 진행되는 생방송에서 10~15분간의 특별 인터뷰를 통해 팬들을 만난다. 타이틀곡 무대는 24일 방송되는 미국 NBC ‘더 투나잇 쇼 스타링 지미 팰런’에서 최초로 선보일 예정이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