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

“김정은과 싸운다”는 태영호… 이번 총선 ‘北변수’ 되나

입력 : ㅣ 수정 : 2020-02-18 03: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래통합당 지역구 후보로 출마 예정
北측에 휴대전화 해킹, 정보 유출 확인
유세 때 불상사 대비 경찰 경호 불가피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

미래통합당 지역구 후보로 4·15 총선에 출마할 예정인 태영호(태구민)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의 휴대전화가 북한 해커 조직에 의해 지난해 하반기 해킹된 것으로 17일 확인됐다. 주요 선거 때마다 ‘북한 변수’가 발생했던 만큼 헌정사상 첫 탈북자 지역구 국회의원을 노리는 태 전 공사의 등장이 향후 남북 관계, 총선 등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태 전 공사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해킹은 통신비밀보호법 제3조에 위반되는 불법행위이며, 북한은 대한민국의 주요 기관이나 주요 인사에 대해 일상적으로 해킹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저 역시 여기에서 자유로울 수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익히 알고 있는 해킹 위협이기 때문에 남다른 보안의식으로 전문가와 상의해 대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태 전 공사의 해킹 사실은 보안전문업체가 국내 언론사 기자의 휴대전화 해킹 피해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그의 가명인 ‘태구민’을 발견하면서 드러났다. 중요 정보가 이미 북으로 넘어갔을 수 있는 만큼 지역구 선거를 치러야 하는 태 전 공사의 신변 안전 문제를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태 전 공사는 “이번 해킹 건을 통해 드러났듯이 지난 몇 년간 저에게 있어 한국에서의 삶은 결국 김정은과의 싸움이었다”며 “물러섬 없이 정의의 싸움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태 전 공사는 현재 경찰로부터 경호 인력을 지원받고 있다. 하지만 수많은 사람과 접촉해야 하는 선거운동 과정에서 일어날지 모를 불상사에 대비하기 위해 향후 출마 지역구가 정해지면 경찰에 추가 지원을 요청할 예정이다. 미래통합당 관계자는 “탈북자가 지역구에 출마한 전례가 없는 만큼 태 전 공사의 안전을 위해 경찰 등에 협조를 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태 전 공사는 정부·여당의 대북 정책에 각을 세우며 ‘프레임 대결’을 벌일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지금 남북 관계가 교착상태인데 한국당이 이 시기를 전략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태 전 공사를 출마시킨 것 같다”고 말했다.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2020-02-18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