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전세기에 설치된 격리장치

입력 : ㅣ 수정 : 2020-02-18 03: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美 전세기에 설치된 격리장치  방호복을 입은 미국 보건당국 관계자가 17일 일본 도쿄 하네다공항에서 이륙을 준비 중인 자국 전세기 안에 설치된 이동식 격리장치 앞에서 확성기를 통해 승객들에게 이야기하고 있다. 요코하마항에 정박한 크루즈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타고 있던 미국인 크루즈 승객 380여명 중 코로나19 감염 증상을 보이는 경우를 제외한 300여명은 이날 자국 정부가 마련한 전세기를 탔다. 이들은 귀국 후 2주간 격리된다. 도쿄 로이터 연합뉴스

▲ 美 전세기에 설치된 격리장치
방호복을 입은 미국 보건당국 관계자가 17일 일본 도쿄 하네다공항에서 이륙을 준비 중인 자국 전세기 안에 설치된 이동식 격리장치 앞에서 확성기를 통해 승객들에게 이야기하고 있다. 요코하마항에 정박한 크루즈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타고 있던 미국인 크루즈 승객 380여명 중 코로나19 감염 증상을 보이는 경우를 제외한 300여명은 이날 자국 정부가 마련한 전세기를 탔다. 이들은 귀국 후 2주간 격리된다.
도쿄 로이터 연합뉴스

방호복을 입은 미국 보건당국 관계자가 17일 일본 도쿄 하네다공항에서 이륙을 준비 중인 자국 전세기 안에 설치된 이동식 격리장치 앞에서 확성기를 통해 승객들에게 이야기하고 있다. 요코하마항에 정박한 크루즈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타고 있던 미국인 크루즈 승객 380여명 중 코로나19 감염 증상을 보이는 경우를 제외한 300여명은 이날 자국 정부가 마련한 전세기를 탔다. 이들은 귀국 후 2주간 격리된다.


도쿄 로이터 연합뉴스
2020-02-18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