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티지지, 동성애 공격에 “남편 사랑해”

입력 : ㅣ 수정 : 2020-02-17 18: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트럼프 정부가 자유의 메달 준 라디오 진행자
림보, 민주당 동성애 경선 후보 부티지지 공격
“미국, 동성애자 남성 대통령 맞을 준비 안돼”

부티지지 “무대에서는 포옹만”, “그를 사랑해”
공화당 보수 진영도 림보에 “잘못 계산한 언급”
부티지지 동성애, 향후 지지도에 영향줄지 촉각
미국 민주당 경선후보 피터 부티지지 전 사우스벤드 시장이 네바다 핸더슨에서 유세를 하고 있다.AP통신

▲ 미국 민주당 경선후보 피터 부티지지 전 사우스벤드 시장이 네바다 핸더슨에서 유세를 하고 있다.AP통신

피터 부티지지(전 사우스벤드 시장)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를 공격한 극우 성향의 라디오 진행자의 발언에 대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16일(현지시간) 복스(VOX) 등 미 언론에 따르면 러시 림보는 지난주 자신이 진행하는 라디오 방송에서 “30대 게이가 상남자 도널드 트럼프 옆에 있는 그의 남편에게 키스하는 모습은 어떨까”라며 “미국은 무대에서 남편과 키스하는 동성애자 남성을 대통령으로 뽑을 준비가 안됐다”고 발언했다. 부티지지가 민주당 대선 후보로 선출된 것을 가정한 뒤 “무대에서 남편에게 키스하는 동성애 남성 대 ‘진짜 남자’ 도널드 트럼프가 맞붙는다면 어떤 일이 일어날까”라고도 했다.

이에 대해 부티지지는 이날 폭스뉴스에서 “림보나 트럼프를 미국의 정치적 또는 정신적 지도자로 여기고 지지하는 사람 그 누구에게도 가족의 가치에 대한 설교를 듣지 않겠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4일 림보를 신년 국정연설에 초청해 최고 시민에게 주는 ‘자유의 메달’을 준 것을 상기시킨 것이다.

또 부티지지는 CNN과 인터뷰에서도 “내 남편을 사랑하며 남편에게 항상 충실하다”며 “무대에서 우리는 대개 (키스가 아니라) 포옹만 한다. 그를 매우 많이 사랑한다”고 말했다.
지난달 1일 보수성향의 라디오진행자 러시 림보가 하와이의 한 병원에서 토크쇼를 진행하고 있다. AP통신

▲ 지난달 1일 보수성향의 라디오진행자 러시 림보가 하와이의 한 병원에서 토크쇼를 진행하고 있다. AP통신

이에 대해 부티지지와 경선 중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림보는) 타락한 이 정부의 일부분”이라며 비난했다. 트럼프를 지지하는 린지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 상원의원도 AP통신에 “우리나라가 어디에 있는지 잘못 계산했다. 성적지향을 이유로 자격을 박탈하는 나라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림보가 자유의 메달을 받을 자격이 없다는 지적도 나왔다. 자유의 메달은 국가 안보와 세계 평화, 문화 분야에 뚜렷한 공헌을 남긴 미국인에게 수여되며 민간인이 받을 수 있는 최고의 영예로 평가된다.

부티지지가 2015년 동성애자로 커밍아웃하고 2018년 교사인 채스턴 글래즈먼과 결혼한 것에 대한 보수진영의 공격이 잇따르면서 대선 정국에 영향을 줄지도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현재까지는 부티지지가 해당 문제를 잘 관리하고 있다. 여론조사기관 갤럽의 지난달 조사에 따르면 미국 성인 1033명 중 78%는 ‘제대로 검증된’ 대선 후보라면 동성애와 상관없이 투표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흑인들이 많은 사우스 캐롤라이나(29일) 프라이머리부터는 상황이 부티지지에게 불리해 질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흑인들은 통상 동성애에 대해 거부감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