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울산공장, 휴업 13일 만에 전 공장 재가동

입력 : ㅣ 수정 : 2020-02-17 11: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대차 울산공장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실시했던 순차적 휴업을 끝내고, 휴업 13일 만에 모든 공장을 다시 가동했다.

현대차는 지난 4일부터 시작된 공장별 순차적 휴업을 끝내고, 17일부터 모든 공장을 재가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휴업은 코로나19 사태로 중국 춘절 연휴가 연장되면서 협력업체 중국 공장에서 들여오는 ‘와이어링 하니스(전선 뭉치)’ 공급이 끊겨 발생했다.

춘절 연휴가 끝나면서 부품이 공급되기 시작해 울산 공장도 재가동되고 있다. 하지만, 부품이 충분하지 않아 조립할 차량 없이 컨베이어벨트가 돌아가는 ‘공피치’ 현상은 간간이 발생하고 있다.

버스와 트럭 등을 만드는 전주공장은 여전히 휴업인 상태다. 오는 21일부터 순차적 재가동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부품 부족으로 인한 휴업을 끝냈지만, 중국 현지 사정에 따라 유동성이 있는 만큼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