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남미 대륙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없는 이유는?

입력 : ㅣ 수정 : 2020-02-17 10: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월 멕시코시티 공항의 마스크 쓴 여행객. 사진=AFP연합뉴스

▲ 지난 1월 멕시코시티 공항의 마스크 쓴 여행객.
사진=AFP연합뉴스

최근 이집트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나오면서 6개 대륙 가운데 남미에서만 코로나19 감염증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16일(현지시간) 현재 중남미와 카리브해 주변국에는 아직 코로나19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이 나오지 않았다. 멕시코와 브라질, 콜롬비아 등 각국에서 의심환자는 계속 나왔지만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일본에 정박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탑승한 아르헨티나인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이 이 지역 국적자 중 유일한 확진자다.

이처럼 중남미 대륙에 코로나19가 침투하지 못한 이유로는 ‘먼 거리’가 꼽히고 있다. 중국과 거리가 가장 먼 만큼 교류도 상대적으로 적은 것. 중국에서 남미까지의 직항도 극히 드물다.

아에로멕시코가 지난해 중국 상하이-멕시코시티 노선의 운항을 중단한 후 하이난항공의 베이징-멕시코 티후아나 노선이 베이징과 중남미를 잇던 유일한 노선이었다. 그러나 이 노선조차도 기술적인 이유로 지난달 운영을 잠정 중단했다.

직항이 없는 만큼 중국에서 오는 여행객도 적으며, 의심환자는 경유지에서 먼저 걸러지게 된다.

멕시코, 브라질 등이 바이러스 발원지 중국 우한에서 자국민을 대피시켰지만, 아시아 국가나 미국에 비해 그 인원이 훨씬 적어 이들 중에서도 아직 환자가 없다.

여기에 멕시코, 칠레 등 중남미 국가들이 비교적 신속하게 검역 강화 등 대비에 나선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는 과거 감염병으로 인한 학습효과도 작용한 것으로도 보인다.

지난 2009년 신종플루 대유행의 진원지였던 멕시코는 유사한 호흡기질환인 코로나19 확산 초기부터 긴장 상태로 철저히 대비했다. 지금까지 10여 명의 의심환자가 나온 멕시코는 우한이 아닌 다른 중국 지역에서 온 자국 유학생들도 격리 조치했고, 최근 멕시코를 경유하던 한국 여행객이 고열 등의 증세를 보이자 격리 상태로 검사하기도 했다.

범미보건기구(PAHO)의 실뱅 알디지에리 박사는 최근 BBC 스페인어판에 “중남미 국가들은 조기에 바이러스 탐지와 격리 조치를 시행하고 검역을 강화했다”며 “이 지역엔 2009년 H1N1 대유행 이후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체계가 보강됐다”고 전했다.

아울러 칠레, 아르헨티나 등 남반구 국가들은 지금이 여름철이어서 바이러스의 활동이 상대적으로 활발하지 않다는 점도 코로나19에서 상대적으로 안전한 요인으로 꼽히기도 한다.

하지만 다른 지역과 마찬가지로 중남미에도 당국에 확인되지 않은 코로나19 환자가 존재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