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도쿄마라톤 축소 검토…올림픽 예선전도 차질

입력 : ㅣ 수정 : 2020-02-17 10: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 요코하마 앞바다에 격리된 채 정박 중인 크루즈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16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를 이송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구급차가 항구를 빠져나가고 있다. 요코하마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일본 요코하마 앞바다에 격리된 채 정박 중인 크루즈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16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를 이송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구급차가 항구를 빠져나가고 있다.
요코하마 EPA 연합뉴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아시아 확산으로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이 벌써부터 차질을 빚고 있다.

다음달 1일 예정된 도쿄마라톤을 주최하는 도쿄마라톤재단은 코로나19 확산을 고려해 일반인 참가 규모를 축소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이 1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재단은 일반인 참가자 수를 줄이는 방안을 검토 중이며 올해 일반인 부문을 전면 취소하는 방안까지 선택지로 고려하고 있다고 관계자가 전했다.

재단은 희망하는 참가자에게 마스크를 배포하는 방안 등을 앞서 발표했지만, 이후 코로나19 확산이 수그러들지 않는 점을 감안해 감염에 취약한 고령자의 출전을 제한하는 방안 등을 검토 중이다.

올해 도쿄마라톤에는 약 4만명이 참가를 신청했으며, 이 대회는 도쿄올림픽 일본 남자 대표 선발전을 겸하고 있다.
일본 요코하마항 다이코쿠 부두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13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감염 판정을 받은 인원이 44명 추가됐다. 2020.2.13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일본 요코하마항 다이코쿠 부두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13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감염 판정을 받은 인원이 44명 추가됐다. 2020.2.13
로이터 연합뉴스

전날 일본 구마모토현 구마모토시에서 열린 구마모토성 마라톤 대회에서는 참가자 전원에게 마스크가 배포됐으며, 실제로 마스크를 착용하고 달리는 참가자도 있었다.

산케이신문 보도에 따르면 중국, 카자흐스탄, 홍콩, 싱가포르, 태국 등에서 개최될 예정이던 8개 경기 종목 12개 대회가 연기·취소되거나 개최지를 변경했다.

복싱 도쿄올림픽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예선은 이달 3~14일 중국 우한시에서 열릴 예정이었지만 다음달 요르단 수도 암만에서 개최하기로 장소와 시기를 바꿨다.

코로나19 감염자가 일본에서도 빠르게 늘고 있으며 지역감염 우려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감염 확산이 이어지면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도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16일까지 일본에서 확인된 코로나19 감염자는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대형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 355명을 포함해 414명이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