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피가 다른 생명을 살릴 수 있다면” 삼성SDI 헌혈 명예대장 조현수 프로

입력 : ㅣ 수정 : 2020-02-17 01: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삼성SDI에서 배터리 생산을 담당하는 조현수 프로가 200번째 헌혈을 하고 있는 모습. 삼성SDI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삼성SDI에서 배터리 생산을 담당하는 조현수 프로가 200번째 헌혈을 하고 있는 모습.
삼성SDI 제공

삼성SDI 직원이 20여년간 헌혈을 200회 넘게 해 대한적십자로부터 헌혈유공자 ‘명예대장’을 받았다.

16일 삼성SDI에 따르면 배터리 생산 담당 조현수(38) 프로는 고등학교 때 헌혈을 시작해 현재까지 212회의 헌혈을 했다. 성인 남성의 1회 헌혈량은 400㎖ 정도인 것을 고려하면 조 프로의 누적 헌혈량은 85ℓ에 달한다. 조 프로의 권유로 동료 직원 세 명도 헌혈 100회를 넘겼다. 적십자사는 헌혈 횟수에 따라 최고명예대장(300회), 명예대장(200회), 명예장(100회), 금장(50회), 은장(30회)의 헌혈유공장을 수여한다.

조 프로는 “우연히 헌혈을 시작했는데 내 피가 다른 한 생명을 살리는 데 보탬이 된다는 사실에 짜릿한 기분이 들었다”면서 “혈액 부족 현상이 심각한데, 더 많은 사람이 헌혈이라는 가치 있는 습관을 지니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20-02-17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