꼰대 이미지 벗자?… 새롭게 등장한 ‘밀레니얼 핑크’

입력 : ㅣ 수정 : 2020-02-17 06: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당들의 컬러마케팅
‘변신’ 전략 안철수 측 신당은 오렌지색
민주당은 ‘파란 일으키자’ 파란색 유지
‘따뜻한 정당’ 표방 정의당 노란색 사용
자유한국당 성일종(왼쪽부터) 의원과 심재철 원내대표, 박덕흠 의원이 통합된 미래통합당의 색상인 밀레니얼 핑크 계열의 넥타이와 셔츠를 입고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2020.2.14

▲ 자유한국당 성일종(왼쪽부터) 의원과 심재철 원내대표, 박덕흠 의원이 통합된 미래통합당의 색상인 밀레니얼 핑크 계열의 넥타이와 셔츠를 입고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2020.2.14

당명뿐 아니라 상징색도 정당의 정체성을 설명하는 중요한 요소다. 특히 상징색은 선거철에는 유권자들의 눈에 가장 먼저 들어오는 요소로 선거전 흥행에도 적잖은 영향을 미친다.

16일 정치권에 따르면 보수 통합신당인 미래통합당은 상징색을 ‘밀레니얼 핑크’로 정했다. 자유한국당이 그동안 써 온 빨간색 계열은 유지하면서도 강성 이미지를 탈피해 중도까지 외연을 넓히려는 의도가 담겼다. 이미 한국당의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은 ‘꼰대 정당’ 이미지를 벗기 위해 지난해 5월부터 이 색깔을 사용해 왔다.

하지만 당내에서는 “원색이 아니라 선거전에 도움이 안 된다”, “예비후보들이 이미 빨간색을 쓰고 있는데 바꾸기가 어렵다”는 등 불만도 터져 나오고 있다. 그럼에도 통합 주체들이 뜻을 모은 만큼 상징색을 다른 계열로 바꾸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당색은 당을 대표하는 시각적 이미지이기 때문에 비슷한 상징색을 쓰는 다른 정당이 있을 경우 혼란을 유발할 수도 있다. 최근 신당 창당을 추진 중인 안철수 전 의원 측과 민중당 간에 ‘오렌지색·주황색’ 논란이 일어난 이유도 여기에 있다. 안 전 의원 측이 4년 전 국민의당 시절 쓰던 초록색과는 정반대에 가까운 오렌지색을 택한 것은 상징색 교체를 통한 이미지 변신 전략으로 풀이된다.
“국민의당 파이팅” 안철수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장이 16일 오후 대전 동구 선샤인호텔에서 열린 국민의당 대전시당 창당대회에서 총선 승리를 기원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0.2.16.  연합뉴스

▲ “국민의당 파이팅”
안철수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장이 16일 오후 대전 동구 선샤인호텔에서 열린 국민의당 대전시당 창당대회에서 총선 승리를 기원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0.2.16.
연합뉴스

17일 통합을 앞둔 옛 국민의당 계열 3개 정당의 당색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현재 바른미래당은 청록색, 대안신당은 진녹색, 민주평화당은 녹색을 쓰고 있다. 3당의 공통 기반을 고려하면 녹색 계열을 유지할 가능성이 크지만 ‘호남 정당’의 이미지를 벗기 위해 색을 바꿀 가능성도 배제할 순 없다.

정치권에서는 당색 변화를 통해 낡은 이미지를 깨려는 시도가 이어져 왔다. 2012년 새누리당은 수십년간 보수를 상징해 왔던 파란색을 버리고 빨간색을 입었고 그해 총선과 대선에서 연달아 승리했다. 반대로 민주당은 새누리당이 남겨 둔 파란색을 채택했고 19대 대선에서 ‘파란을 일으키자’는 선거문구에 활용하기도 했다. 노란색은 노무현 전 대통령을 상징하는 색이었다. 열린우리당 이후 명백이 끊어진 노란색은 지금은 ‘따뜻한 정당’을 표방한 정의당이 사용하고 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2020-02-17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