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남편의 장미꽃 선물’ 격리 가족 3개월 만의 만남

입력 : ㅣ 수정 : 2020-02-16 16: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6일 오전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서 2주간의 격리생활을 마치고 퇴소한 중국 우한 체류자들이 가족을 만나 포옹하고 있다.

지난 1일 2차로 입국한 교민 333명과 자녀를 돌보기 위해 입소한 1명 등 334명 전원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아 이날 경찰인재개발원에서 퇴소했다.


뉴스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