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패탈출 더비’ 승리한 흥국생명, 기나긴 7연패 탈출

입력 : ㅣ 수정 : 2020-02-16 18: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상 복귀 루시아 28점으로 팀 승리 견인
2세트 먼저 따낸 뒤 마지막 5세트 진땀승
연패 탈출 실패한 도로공사 5연패로 부진
흥국생명 선수들이 1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20 V리그 여자부 한국도로공사와의 경기에서 득점 후 모여 기뻐하고 있다. KOVO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흥국생명 선수들이 1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20 V리그 여자부 한국도로공사와의 경기에서 득점 후 모여 기뻐하고 있다. KOVO 제공

흥국생명이 기나긴 연패 탈출에 성공하며 봄배구에 대한 희망을 이어갔다. 4연패로 부진에 빠져있던 한국도로공사는 역전승을 눈앞에 두고 아쉽게 패배했다.

흥국생명은 1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20 V리그 여자부 도로공사와의 경기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3-2(25-19, 25-19, 22-25, 20-25, 15-11)로 승리했다. 부상으로 빠져있던 루시아가 복귀해 28점을 기록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고 박현주가 14점, 김미연이 11점으로 루시아를 도왔다. 도로공사는 박정아가 28점으로 맹활약했지만 다른 선수들이 뒷받침해주지 못하며 연패를 이어가게 됐다. 흥국생명은 11승 13패 승점 39점의 성적으로 4위 KGC인삼공사와의 격차를 벌렸다.

1세트 두 팀의 승부는 범실에서 엇갈렸다. 흥국생명이 루시아와 박현주가 각각 5득점하는 등 17점을 냈고, 도로공사는 전새얀의 5득점과 유희옥의 4득점 등을 엮어 15점으로 비슷했지만 범실을 8개나 범하며 자멸했다. 세트 중반 12-12까지 팽팽했던 승부는 루시아가 알짜배기 득점을 이어간 흥국생명이 서서히 간격을 벌렸다. 24-19의 상황까지 이어진 승부는 박현주의 서브에이스로 마쳤다.

2세트는 초반부터 흥국생명이 앞서나가며 경기를 주도했다. 단 한번의 역전조차 허용하지 않은 흥국생명은 20-13으로 사실상 승부를 확정지은 상태에서 루시아의 오픈 공격과 이주아의 서브에이스로 더 달아났다. 세트 포인트 상황에서 상대가 5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잠시 위기가 찾아왔지만 김미연의 득점으로 세트를 따냈다.

3세트 들어 도로공사의 반격이 시작됐다. 도로공사는 산체스와 박정아가 공격을 이끌며 세트 중반 13-1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흥국생명이 추격에 나섰지만 2~3점의 점수 차이는 쉽게 좁혀지지 않았고 세트 포인트 상황에서 박정아의 공격이 성공하며 3세트를 따냈다.

승부는 4세트에 균형을 이뤘다. 반격에 성공한 도로공사가 초반부터 앞서나갔고 세트 중반 16-10으로 점수 차를 넉넉하게 벌렸다. 일찌감치 벌어진 격차에 흥국생명은 이렇다할 반전을 보여주지 못했고 도로공사가 유서연과 문정원의 연속 득점으로 24-19를 만든 뒤 유서연이 세트를 마무리 지으며 승부를 다시 원점으로 돌렸다.

벼랑 끝 승부로 이어진 5세트도 치열하게 전개됐다. 먼저 앞선 도로공사는 범실을 범하며 5-5 동점을 허용했고 김나희를 막지 못해 역전당했다. 세트 후반 흐름을 가져온 흥국생명은 루시아의 연속 득점과 상대의 포히트 범실 등을 엮어 14-11까지 만들었고 루시아가 마무리지으며 기나긴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