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교민들 “따뜻한 배려 잊지않고 살겠습니다”

입력 : ㅣ 수정 : 2020-02-16 20: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격리수용 교민 700명 15, 16일 이틀에 걸쳐 모두 퇴소
아산·진천 지역주민들, 건강 기원하며 배웅
지난 15일 진천군 주민들이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에서 격리생활하다 퇴소하는 교민들에게 손을 흔들며 작별인사를 하고 있다.남인우기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15일 진천군 주민들이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에서 격리생활하다 퇴소하는 교민들에게 손을 흔들며 작별인사를 하고 있다.남인우기자

정부가 마련한 전세기를 타고 귀국해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진천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에서 생활하던 중국 우한교민 700명이 14일간의 격리기간을 마치고 모두 일상생활로 돌아갔다.

이들이 떠나는 날 주민들은 길가에서 작별인사를 나누며 건강을 기원해줬고, 교민들은 버스 창 밖으로 손을 흔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소중한 인연을 이어가자며 다음 만남을 기대하는 이들도 있었다.

16일 충북도 등에 따르면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 수용중인 교민 527명이 15일과 16일 이틀에 걸쳐 모두 퇴소했다. 진천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에 격리돼 있던 교민 173명은 15일 모두 시설을 떠났다. 지난달 31일과 이달 1일 분산 입국해 시설에 입소한 이들은 퇴소 직전 진행된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교민들은 정부가 제공한 버스를 타고 서울, 대구, 영남 등 5개 권역의 기차역과 버스터미널 등으로 나눠 이동한 뒤 가족들과 상봉했다.

퇴소 당일 진천과 아산 인재개발원 주변은 많은 사람들로 북적였다.

진천에선 인근 주민과 공무원, 소방관, 기관단체장 등 500여명이 버스 출발 1시간전부터 모여들었다. 이시종 충북지사, 송기섭 진천군수, 조병옥 음성군수도 함께했다. 인재개발원 진입로에는 진천군 덕산읍민 일동, 자유총연맹 진천군지회, 진천주민자치위원회, 인근 음성군의 맹동면 체육회와 이장협의회 등 진천·음성 지역 기관·단체가 내건 퇴소 축하 현수막 20여개가 내걸렸다. 버스가 출발하자 많은 사람들은 박수를 치거나 손을 흔들었고, 교민들은 버스 유리창 밖으로 손을 흔들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윤재선(56) 진천 주민비상대책위원장은 “정부가 최대한 지원을 했다고 하지만 14일간의 격리생활이 많이 힘들었을 것 같다”며 “이번 인연을 이어가도록 마을행사에 초청하는 등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광혜원면 보건소 손인숙(57) 팀장은 “퇴소하는 분들 가운데 중국으로 다시 가시는 분이 있다면 대한민국을 믿고 열심히 살아달라”고 당부했다.
대한적십자사 봉사회 진천지구 협의회가 15일 퇴소하는 교민들을 배웅하기 위해 ‘언제나 여러분을 환영한다’고 적힌 현수막을 들고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 앞에 서 있는 모습. 남인우기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대한적십자사 봉사회 진천지구 협의회가 15일 퇴소하는 교민들을 배웅하기 위해 ‘언제나 여러분을 환영한다’고 적힌 현수막을 들고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 앞에 서 있는 모습. 남인우기자

진천군은 교민들을 위해 생거진천 로고가 새겨진 친환경비누를 선물했다. 음성군은 원기회복에 좋다는 들기름을 퇴소기념 선물로 전달했다.

16일 아산 경찰인개발원 주변에도 수백명이 나와 따뜻한 작별 인사를 나눴다. 눈이 내리는 다소 쌀쌀한 날씨에도 지역주민들은 2주간의 격리생활을 마치고 퇴소하는 2차 귀국 교민들을 배웅하고 격려했다. 마스크를 쓴 교민들도 차창 밖으로 손을 흔들었다. 일부 교민은 평생 간직하려는 듯 배웅인파의 모습을 휴대전화에 담기도 했다.

교민들은 정부와 주민들 배려에 감사하다고 입을 모았다.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 생활하다 퇴소한 김모(29)씨는 서울신문과 전화통화에서 “불안한 교민들이 안정을 찾을수 있도록 내부방송을 통해 신청곡을 틀어주고 명상의 시간도 마련해주는 등 신세를 너무 많이 진 것 같다”며 “고마움을 평생 잊을수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나중에 가족들과 아산에 꼭 놀러오고 싶다”고 덧붙였다. 또다른 교민은 “시설에 있는동안 과일과 음식 등을 매일 제공받아 밖에 나와도 특별히 먹고 싶은게 없는 것 같다”며 “마음에 간직하고 살겠다”고 했다.

글 사진 진천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t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